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방탄소년단(BTS) 또 신기록 달성…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역대 최다 1위 경신

빅히트 제공

빅히트 제공

방탄소년단(BTS)과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합작한 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전주보다 11위 내려간 12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11일(현지시간) ‘마이 유니버스’가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마이 유니버스’는 전주에 힙합 신성 더 키드 라로이와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스테이’를 누르고 첫 주 1위로 진입한 바 있다. ‘다이너마이트’,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라이프 고스 온’, ‘새비지 러브’에 이어 여섯 번째 핫 100 1위 곡이다. 핫 100은 음원 다운로드 및 실물 음반 판매량과 스트리밍 횟수,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합산해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곡 순위를 도출한다.

BTS 트위터 캡쳐

BTS 트위터 캡쳐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세부 차트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해 역사상 이 차트에서 가장 많은 1위(총 45주)를 차지한 아티스트라는 신기록도 세우게 됐다. 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결집력과 규모를 자랑하는 팬덤 ‘아미’ 저력을 다시 한번 드러낸 셈이다.

같은 날 걸그룹 트와이스는 첫 영어 디지털 싱글 ‘더 필즈’(The Feels)를 빌보드 핫 100 83위로 진입시켰다. 한국 그룹으로는 원더걸스, 방탄소년단, 블랙핑크에 이어 네 번째다.

‘더 필즈’는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5위를 차지했다.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과 ‘빌보드 글로벌 200’ 차트에서는 각각 10위와 12위에 올랐다.

이 곡은 빌보드 외에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에도 80위로 처음 진입했다. 애플뮤직 글로벌 일간 차트에서는 17위, 유튜브 글로벌 뮤직비디오 주간 차트에서는 1위를 각각 기록했다.

‘더 필즈’는 첫눈에 반했을 때 설레고 행복한 감정을 노래한 곡으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