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천정명, 정말로 악마였다” 조교시절 목격담

천정명의 조교 시절 악명을 뒷받침하는 증언이 이어져 그의 군대 시절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천정명의 조교 시절 악명을 뒷받침하는 증언이 이어져 그의 군대 시절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천정명의 조교 시절 악명이 재조명됐다.

최근 천정명 관련 게시물에는 그의 조교 시절을 회상하는 댓글들이 달렸다. ‘악마조교’라는 그의 과거 악명은 사실이었다.

자신을 천정명이 조교로 근무했던 훈련소 훈련병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훈련병 때 천정명 병장에 각개전투 조교 였는데 정말로 악마였다”고 회상했다.

또 다른 훈련병 출신 누리꾼도 “농담이 아니라 정말로 악마였다. 내가 훈련병이었을 때, 천정명은 병장이었는데 말년이라고 대중하는 것 없고, FM 그 자체였다”고 했다.

천정명은 30사단 신교대 조교 출신으로 자신을 둘러싼 악명을 이미 인지하고 있다.

그는 2014년 3월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진짜사나이’에 출연해 “조교 때 한번씩 순찰을 돌면 ‘우와 천정명이다’ ‘생각보다 키 작다’며 나를 비하하는 발언이 있었다”며 “그런 말이 들리면 가만 안 뒀다. 바로 들어가서 이름 부른 사람 나오라고 했고, 나오지 않는다면 단체 얼차려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예인 출신 조교로 훈련병들이 색안경을 씨고 볼 수밖에 없다”며 “엄하게 ‘악마조교’가 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천정명은 과거 군대 시절을 회상하는 게시물을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며 군대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비춰오기도 했다.

천정명은 지난해 12월 배우 기획사인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