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노는언니2’ 박세리→이상화, 이색 홀스 스키에 홀딱 반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이상화와 스키점프 여자 국가대표 1호 박규림이 언니들과 빛나는 추억을 쌓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24회 ‘동계올림픽 특집 제2탄’에서는 박세리-한유미-정유인-김자인-김성연, 빙상 레전드 이상화가 스키점프 국가대표 박규림과의 만남을 비롯해 동계 이색 스포츠 홀스스키 도전, 노천탕 수중 배구 대결로 안방극장에 웃음과 감동을 안겼다.

먼저 평창에서의 둘째 날을 맞이한 언니들은 조식 만찬과 함께 선수촌 연애담으로 이야기의 꽃을 피웠다. 특히 한유미는 최근 푹 빠진 드라마 ‘그 해 우리는’를 들며, 선수촌에서 헤어지고 그 다음날 운동하다가 펑펑 울었다고 과거 실연 기억까지 소환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이상화는 선수촌에서 인기 많았냐는 물음에 “인기는 좀 있었어”라고 답한 데 이어, “유도부랑 레슬링부랑 많이 만나던 데요?”라고 선수촌 연애 목격담을 털어놓으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이를 듣던 김성연이 “헛소문”이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평창 스키점프 센터로 이동한 언니들은 지난 ‘동계언림픽’ 당시 만난 스키점프 선수 박규림과 반가운 재회를 이뤘다. 박규림과 처음 만나게 된 이상화는 날씨의 영향을 받는 것부터 경기력 향상을 위해 경기복 안에 내의를 최소화해서 입는 것, 경기복 안에 장갑을 집어넣는 습관까지 같은 모습에 “우리 비슷하네”라며 친밀감을 내비쳤다. 곧이어 박규림과 스키점프대로 향하던 언니들은 철창 사이로 아래가 보이자 “고소공포증 없는데 있는 거 같다”며 벌벌 떨기 시작했고, 특히 이상화와 김성연은 ‘쫄보즈’를 결성, 한 발을 떼기도 힘든 모습을 보여 폭소를 터트렸다.

박규림은 본인의 키에 맞게 제작된 스키점프용 스키부터, 스키점프 선수들의 스케줄, 준비 과정, 최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논란이 된 스키점프복의 실격 규정까지 자세히 설명하며 언니들의 호기심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마침내 박규림이 스키점프 활강 준비를 마치고 거침없이 내달리자 언니들의 환호가 터져 나왔고, 정유인은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으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후 언니들은 박규림과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말과 사람이 교감하며 호흡을 맞춰 설원을 달리는 동계 이색 스포츠 ‘홀스 스키’ 체험에 나섰다. 박세리는 어렸을 적 골목길에서 마주한 말에게 어깨를 물렸던 사연을 전하며 걱정을 드러냈고, 마음을 다잡고 ‘홀스 스키’에 도전했지만 박세리를 데리고 걷던 말이 갑자기 똥을 싸면서 현장이 웃음바다를 이뤘다. 재정비 후 다시 도전한 박세리는 우여곡절 끝에 완주, “무섭고 재밌고 빠르다”며 생애 처음으로 도전한 ‘홀스 스키’에 대한 각별한 소감을 남겼다. 반면 정유인은 직진코스부터 S자코스까지, 물을 만난 듯 거침없이 질주하는 모습으로 감탄을 유발했고, 이상화 역시 스케이트 타듯 스무스한 코너링과 질주 본능을 선보이면서 동계 레전드의 위엄을 다시금 입증했다.

‘홀스 스키’ 체험을 마치고 노천탕으로 향한 언니들은 스포츠인들 답게 수중 배구 한 판을 펼치며 몸을 녹였다. 박세리, 김성연, 김자인의 세리 팀 대 한유미, 이상화, 정유인의 유미 팀으로 나뉜 가운데, 이상화가 연이어 헛손 스윙을 시전, 단숨에 구멍으로 등극하며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결국 이상화의 구멍 활약으로 유미 팀이 패배했고, 노천탕 밖으로 나가 눈을 밟는 벌칙을 수행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시청자들은 “동계언림픽에서 만났던 박규림 선수! 너무 반가웠어요~! 앞으로도 응원하겠습니다!” “세리 언니 예능신 강림했다! 말이 똥 쌀 때 진짜

한편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 E채널 유튜브를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