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복면가왕’ 김소연 “자기 색깔 강한 김연자 같은 가수되고파”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쌀국수는 김소연이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아빠는 월급쟁이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4인의 노래라 귀호강을 선사했다.

이날 3라운드 대결은 쌀국수와 작은 아씨들의 무대로 꾸며졌다. 쌀국수는 한명숙 ‘노란 샤쓰의 사나이’를 선곡해 듣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간드러진 목소리로 판정단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작은 아씨들은 카더가든 ‘그대 나를 일으켜주면’을 선곡해 청초한 음색으로 새벽 감성을 잔잔하게 선사했다.

대결 결과 18 대 3으로 작은 아씨들이 승리해 가왕 후보 결정전에 진출했다. 이어 복면을 벗은 쌀국수의 정체는 트로트 천재 소녀 김소연으로 밝혀졌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섭외 전화를 받고 연예인이 된 걸 체감했다는 김소연은 “TV에서 항상 즐겨보던 프로그램에서 섭외 전화가 오니까 ‘나? 저요? 나를?’ 무슨 노래를 불러야 할지 걱정이 앞섰다. 나도 불러주는 사람이구나라고 느껴 기뻤다”라며 미소 지었다.

‘트로트의 민족’ 준우승으로 화제가 된 김소연은 주변에서 많이 알아보지 않냐는 물음에 “학교에서 교장 선생님이 플래카드도 걸어주셨다. 잠깐 고깃집 알바를 했는데 ‘어? 나이야 가라?’라고 하신다. 알아봐 주시면 처음엔 제가 더 당황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연은 꿈이 김연자처럼 되기라고 밝히며 “김연자 선생님이 ‘복면가왕’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어도 존재감이 확실하지 않으냐. 목소리가 독특하고 자기만의 색깔이 강한데 존경하게 돼서 김연자 선생님처럼 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5분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