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양동근, 우크라에 성금 1000만원

조엔터테인먼트

조엔터테인먼트

배우겸 래퍼 양동근이 2일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에 위로금 1,000만원과 사랑의 그림을 기부했다.

양동근은 “뉴스를 통해 러시아의 포격으로 사망한 6세 소녀의 얼굴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하루종일 가슴이 너무 아파 아무일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면서 “우크라이나의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미약하나마 사랑과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우크라이나의 회복을 위해 매일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조엔터테인먼트

조엔터테인먼트

양동근은 또한 6세 딸 조이가 그린 사랑의 그림을 함께 전달하면서, “딸 조이가 갓난 아기시절 집안에서 안전사고로 목숨을 잃을 뻔했던 일이 아직도 깊은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데, 현지에서 가족과 생이별하고,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마음이 얼마나 힘들겠는가. 남의 일 같지 않다”라고 전했다.

기부와 함께 그림을 선사 받은 우크라이나 대사관측은 우크라이나 국민을 대신해서 “귀한 사랑의 마음이 담긴 조이의 그림을 sns로 세계에 전하겠다”며 감사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