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스경연예연구소] 오정연, 이슈 위해 친구 팔이?

[스경연예연구소] 오정연, 이슈 위해 친구 팔이?

방송인 오정연이 또 한 번 논란에 휩싸였다. 정확히 말하면 두번째 논란을 자초한 셈이다. 이슈 몰이를 위해 친구를 팔았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오정연은 4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친구들의 연애상담을 많이 한다며 “얼마 전에도 이분을 다 아실텐데, 어쨌든 헤어졌어요”라고 운을 뗐다.

그는 “헤어진 상대에게 연락이 오는 거다”라고 말했고, 다른 출연자가 ‘안 좋게 헤어졌냐’고 묻자 “좀 오래되기도 했고”라고 사연 상대를 추측 가능한 단서를 내놓기도 했다.

이어 “그렇지만 한 명은 원하지는 않았다. 일방적으로 어쨌든, 그런 마음에서 헤어졌는데, 문자가 오는 거다”며 “‘이거 대체 무슨 뜻이냐. 헤어졌는데 왜 연락이 오냐’ 묻더라. 보니까 좋은 이미지로 남고 싶은 그런 마음이 읽혀졌다. 텍스트에서”라고 덧붙였다.

오정연은 “지인에게 ‘진짜 원하는 게 뭐냐? 연락이 안 오면 좋겠냐? 아니면 다시 와서 하고 싶냐?’고 물었다”며 “‘솔직히 이제는 그냥 정리하고 싶다. 더이상 나를 흔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해서 거기에 딱 맞는 처방전을 문자로 해서 제가 이걸 보내라 했다. 그랬더니 깔끔하게 좋게 마무리하는 문자가 오더라”고 설명했다.

오정연이 실명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관련 대화 맥락에서 최근 결별한 전현무와 이혜성으로 추측할 수 있다며 누리꾼 사이에 비난 글이 쇄도했다. 전현무는 2년여 공개 연애를 한 이혜성과 결별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누리꾼들은 오정연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방송 중 DJ 김태균이 “오정연이 아는 사람이면 우리가 다 아는 사람이죠?”라고 말하자 그는 “네”라고 답하며 웃음을 터뜨린 건 누군가의 결별을 희화화한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고 했다.

또한 자신의 이슈 몰이를 위해 지인의 사연을 파는 모습도 좋아보이진 않는다고도 꼬집었다. 상담이란 건 ‘비밀 보장’을 전제로 하는 것인데, 방송에 나와 전국에 떠드는 건 지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도 했다.

오정연이 논란을 자초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H.O.T 출신 강타가 양다리 교제설로 논란을 빚자 자신도 강타와 교제했다며 비슷한 일화를 폭로해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물론 피해자라 주장했지만, 당시에도 SNS에 직접 글을 올리며 ‘셀프 과거 열애 공개’를 해 소속사를 비롯, 주위를 난처하게 했다.

17년 방송 생활을 한 오정연이 말 한마디의 파급력을 모르는 건 아닐 터다. 단순히 화제를 모으기 위해 지인의 사연을 팔았다면 다시 한번 방송인으로 자질을 점검해야하는 건 아닌지 스스로 돌아봐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