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로컬식탁’ 이상민-하석진과 여수&부산 핫 플레이스 한 번에 몰아보기

MBC 제공

MBC 제공

‘로컬식탁’이 여수와 부산의 핫한 여행지를 한 번에 몰아보는 특별판 ‘세끼 투어 여수 VS 부산’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1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MBC 미식 인문학 토크쇼 ‘로컬식탁’ 특별판에서는 이상민, 하석진을 필두로 배성재, 주우재와 함께 랜선 ‘세끼 투어’를 떠난다.

첫 대결은 바로 ‘빨간 맛’으로, 전라남도 여수의 ‘빨간 맛’은 바로 해물삼합이다. 새우, 전복, 관자, 돌문어 등 싱싱한 해산물은 물론 삼겹살까지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여수 해물삼합은 화려한 비주얼과 맛으로 식탁 여행자들을 심쿵하게 한다. 이어 등장한 부산의 ‘빨간 맛’은 분식이다. 통 가래떡으로 만든 부산의 떡볶이는 특유의 달짝지근한 소스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며 시청자들의 군침을 유발한다.

두 번째로 대결할 음식은 각 ‘로컬(local)’의 회다. 여수 현지인이 인정하는 ‘찐’ 로컬 음식 삼치회는 두툼한 두께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4MC가 소개하는 여수 삼치회를 즐기는 독특한 방법은 시청자들의 여행 욕구를 상승하게 한다. 다음은 눈꽃 빙수를 떠올리게 하는 독특한 비주얼로 눈길을 끄는 부산의 붕장어 회다. 잘게 갈린 모양과 고소한 맛으로 회 덕후들은 물론 초보 회 미식자들까지 입덕 시키는 마성의 매력을 지니고 있다.

마지막 세끼 대결은 로컬을 대표하는 디저트다. 제작진이 무려 1시간을 기다려 서울까지 어렵게 모셔왔다는(?) 여수의 쑥 아이스크림과 쑥 카스테라를 맛본 4MC는 달콤 쌉싸름한 맛에 푹 빠져 탄성을 멈추지 못한다. 다음으로 등장한 부산의 디저트는 바로 부산 차이나타운의 만두다. ‘겉바속촉’ 군만두와 김치 시즈닝이 곁들여진 매콤한 군만두는 식탁 여행자의 입맛을 저격하고 있다.

‘로컬식탁’은 코시국으로 여행이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지역 곳곳의 음식과 문화를 선사하고 있다. 시청자와 같은 입장에서 로컬 음식을 맛보고, 배달이 일상이 된 이들에게 랜선 여행의 대리만족을 선물하는 4MC의 모습은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며 힐링과 인문학을 모두 담은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MBC ‘로컬식탁’은 코로나에 대한 제작진과 출연진의 안전 확보를 위해 특별판 ‘세끼 투어’ 방송을 확정, 3회는 오는 21일 밤 10시 30분에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