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심은하 복귀설 빼꼼…21년만 안방극장 찾을까?

한편, 심은하는 1993년 MBC 22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통해 데뷔했다. 장동건·손지창과 함께 MBC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 출연하며 90년대 청춘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SBS ‘청춘의 덫’ MBC ‘M’,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미술관 옆 동물원’ 등에 출연하며 톱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2001년 돌연 연예계를 은퇴, 2005년 지상욱과 결혼해 슬하에 딸 2명을 낳았다. 심은하는 결혼 후 일절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나 지난 20대, 21대 총선거에 남편 지상욱이 출마하자 선거 유세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21년 전 연예계를 은퇴한 심은하가 다시 안방극장에 복귀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우 심은하. 경향신문 DB

배우 심은하. 경향신문 DB

심은하 복귀설이 또 다시 고개를 들었다.

스포츠조선은 16일 심은하가 올 하반기 촬영이 시작되는 드라마에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작품은 워킹맘의 이야기가 될 가능성이 높으며 출연료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매체에 따르면 심은하는 올 초부터 컴백을 논의했고, 바이포엠스튜디오측과 최근 만나 작품에 대한 합의를 했다. 또 오랜만의 연기인 만큼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는 있지만 제작사 측에 역할에 대해 많은 요구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