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오영실, 함은정 子 진실 알고 머리채 “장세현이랑 이혼하지 마” (사랑의 꽈배기)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사랑의 꽈배기’ 오영실이 분노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함은정 아들 친자가 김진엽인 것을 알게 된 오영실, 유태웅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소리(함은정)는 조한별 친권을 주장하는 황미자(오영실), 조동만(유태웅) 앞에 무릎 꿇었다. 조동만은 “한별이 누구 아니냐니까? 너 설마”라고 말했고 오소리는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가게에서 도망쳤다.

가게를 나선 오소리는 신도희(김주리)와 마주쳤고 “내가 말했어. 한별이, 경준 오빠 아들 아니라는 거. 그러니까 조경준한테 전해. 더는 한별이 문제로 나 괴롭히지 말라고”라고 말하며 사라졌다. 이에 신도희는 “오소리, 네가 선수를 쳐? 내가 터트리려고 했는데 네가 왜?”라며 분노했다.

신도희는 가게에 들어와 “한별이 얘기 들으셨다고요. 오다가 소리 씨 만났어요. 많이 놀라셨죠?”라고 말했다. 황미자는 “그럼 그쪽도 알고 있었어요?”라고 물었고 두 사람은 한숨을 내쉬었다.

오소리와, 조경준(장세현)이 결혼하기 전부터 알고 있었다는 신도희에 황미자는 그걸 알고도 그러고 살았냐고 물었다. 신도희는 “그러면 어떻게 해요. 경준 씨가 죽어도 소리 씨랑 이혼 못 한다는데”라며 조한별이 조경준 아이가 아니라고 답했다.

황미자는 조한별의 친아빠가 누구냐고 물었고 신도희는 박하루(김진엽)라고 밝혀 그를 쓰러지게 했다.

한편 조경준은 신도희가 여태 잘 참아왔는데 이제 와서 터트리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고 집에 돌아온 황미자에게 뺨을 맞았다. 황미자는 “한별이 아빠가 하루라는 게 사실이야?”소리 질렀고 조경준은 “원별 엄마가 그래요? 아니에요. 그냥 홧김에 지른 소리예요”라고 거짓말했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이에 조동만은 “소리가 그러더라. 죄송하다며 울며 말했어! 너 사실이야? 정말 한별이가”라고 말했고 황미자는 “미친놈아! 죽어! 나가 죽어! 여태 우리가 하루 새끼를 네 새끼라 키웠어? 등신 같은 놈. 아무리 돈이 좋아도 그렇지 어떻게 남의 자식을 네 자식이라고 속이고 살아!”라며 조경준을 때렸다.

처음부터 다 알고 결혼했다는 조경준에 조동만은 “처음부터 다 짜고서”라며 야구배트를 들고 그를 쫓았다. 방으로 도망친 조경준은 “아버지까지 저 때리시려고요? 제가 무슨 동네북도 아니고 저 이렇게 맞다가 죽겠어요”라고 말했고 조동만은 “차라리 죽어 이놈아!”라고 분노했다.

조경준은 “제가 왜 죽어요. 제가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전 그저 동방의 회장이 되고 싶었다고요. 아버지같이 떡고물 주워 먹는 인생 말고 떡판을 차지하는 인생을 살고 싶었다고요. 그게 그렇게 큰 죄예요? 내 핏줄 아니면 내 아들 아니에요? 한별이 누가 뭐래도 내 아들이에요. 한별이도 내 아들이고 원별이도 내 아들이고 전 그저 두 아들한테 최선을 다 한 죄 밖에 없다고요. 그게 그렇게 잘못된 거냐고요”라며 오열했다.

황미자는 오소리가 조경준에게 남의 새끼를 키우게 한 것에 분노했다. 다음 날 황미자는 오소리를 찾아 부모님과 박하루가 이 사실을 아냐고 물었다.

이에 오소리는 “모릅니다. 한별이 친부에 관해서는 저랑 경준 오빠, 신도희 씨 이 세 사람 말고는 정말 아무도 몰라요. 그러니까 제발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아 주세요. 하루 오빠 가정까지 깨고 싶지 않아요”라고 부탁했다.

그 말에 황미자는 “하지 마? 좋아. 그럼 경준이랑 이혼하지 마. 원별이 키우면서 그냥 경준이랑 살아. 네가 그렇게 하면 나도 네 말 들어주마”라고 말했다. 오소리는 “그렇게는 저 못 합니다. 저 경준 오빠랑 더는 못 살아요”라고 거절했다.

이에 분노한 황미자는 오소리 머리채를 잡아 뜯으며 “왜 못살아. 왜 경준이랑 못 살아! 왜 못 사는 건데! 네가 어떻게 우리한테 이래”라고 오열했다.

한편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