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사랑의 꽈배기’ 오영실-유태웅, 함은정X김진엽 子 진실 알았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사랑의 꽈배기’ 장세현이 윤다훈을 협박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함은정 아들 친자 진실을 알게 된 오영실, 유태웅과 윤다훈을 협박한 장세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소리(함은정)는 조한별 친권을 주장하는 황미자(오영실), 조동만(유태웅) 앞에 무릎 꿇었다. 조동만은 “한별이 누구 아니냐니까? 너 설마”라고 말했고 오소리는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가게에서 도망쳤다.

가게를 나선 오소리는 신도희(김주리)와 마주쳤고 “내가 말했어. 한별이, 경준 오빠 아들 아니라는 거. 그러니까 조경준한테 전해. 더는 한별이 문제로 나 괴롭히지 말라고”라고 말하며 사라졌다. 이에 신도희는 “오소리, 네가 선수를 쳐? 내가 터트리려고 했는데 네가 왜?”라며 분노했다.

신도희는 가게에 들어와 “한별이 얘기 들으셨다고요. 오다가 소리 씨 만났어요. 많이 놀라셨죠?”라고 말했다. 황미자는 “그럼 그쪽도 알고 있었어요?”라고 물었고 두 사람은 한숨을 내쉬었다.

오소리와, 조경준(장세현)이 결혼하기 전부터 알고 있었다는 신도희에 황미자는 그걸 알고도 그러고 살았냐고 물었다. 신도희는 “그러면 어떻게 해요. 경준 씨가 죽어도 소리 씨랑 이혼 못 한다는데”라며 조한별이 조경준 아이가 아니라고 답했다.

황미자는 조한별의 친아빠가 누구냐고 물었고 신도희는 박하루(김진엽)라고 밝혀 그를 쓰러지게 했다.

한편 조경준은 신도희가 여태 잘 참아왔는데 이제 와서 터트리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고 집에 돌아온 황미자에게 뺨을 맞았다. 황미자는 “한별이 아빠가 하루라는 게 사실이야?”소리 질렀고 조경준은 “원별 엄마가 그래요? 아니에요. 그냥 홧김에 지른 소리예요”라고 거짓말했다.

이에 조동만은 “소리가 그러더라. 죄송하다며 울며 말했어! 너 사실이야? 정말 한별이가”라고 말했고 황미자는 “미친놈아! 죽어! 나가 죽어! 여태 우리가 하루 새끼를 네 새끼라 키웠어? 등신 같은 놈. 아무리 돈이 좋아도 그렇지 어떻게 남의 자식을 네 자식이라고 속이고 살아!”라며 조경준을 때렸다.

처음부터 다 알고 결혼했다는 조경준에 조동만은 “처음부터 다 짜고서”라며 야구배트를 들고 그를 쫓았다. 방으로 도망친 조경준은 “아버지까지 저 때리시려고요? 제가 무슨 동네북도 아니고 저 이렇게 맞다가 죽겠어요”라고 말했고 조동만은 “차라리 죽어 이놈아!”라고 분노했다.

조경준은 “제가 왜 죽어요. 제가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전 그저 동방의 회장이 되고 싶었다고요. 아버지같이 떡고물 주워 먹는 인생 말고 떡판을 차지하는 인생을 살고 싶었다고요. 그게 그렇게 큰 죄예요? 내 핏줄 아니면 내 아들 아니에요? 한별이 누가 뭐래도 내 아들이에요. 한별이도 내 아들이고 원별이도 내 아들이고 전 그저 두 아들한테 최선을 다 한 죄 밖에 없다고요. 그게 그렇게 잘못된 거냐고요”라며 오열했다.

황미자는 오소리가 조경준에게 남의 새끼를 키우게 한 것에 분노했다. 다음 날 황미자는 오소리를 찾아 부모님과 박하루가 이 사실을 아냐고 물었다.

이에 오소리는 “모릅니다. 한별이 친부에 관해서는 저랑 경준 오빠, 신도희 씨 이 세 사람 말고는 정말 아무도 몰라요. 그러니까 제발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아 주세요. 하루 오빠 가정까지 깨고 싶지 않아요”라고 부탁했다.

그 말에 황미자는 “하지 마? 좋아. 그럼 경준이랑 이혼하지 마. 원별이 키우면서 그냥 경준이랑 살아. 네가 그렇게 하면 나도 네 말 들어주마”라고 말했다. 오소리는 “그렇게는 저 못 합니다. 저 경준 오빠랑 더는 못 살아요”라고 거절했다.

이에 분노한 황미자는 오소리 머리채를 잡아 뜯으며 “왜 못살아. 왜 경준이랑 못 살아! 왜 못 사는 건데! 네가 어떻게 우리한테 이래”라고 오열했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오광남(윤다훈)은 박하루의 압박에 금고 돈을 뻥튀기했다는 조경준의 말을 떠올리고 그에게 전화했다. 조동만은 야구배트를 들고 옥상에서 오광남을 불러내고 “복수하러 왔다!”라고 소리쳤다.

조경준은 오광남은 만나러 왔으나 조동만이 불러 옥상에 갔다는 말을 듣고 서둘러 옥상으로 향했다. 네 아들 때렸다고 복수하려는 거냐 물은 오광남은 “그러니까 네가 네 아들 잘 키웠어야지. 왜 그따위로 키워서 남의 딸 인생을 망치게 해”라고 받아쳤다.

이에 분노한 조동만은 “그럼 네 딸은. 네 딸이 무슨 짓은 한지 알기는 해? 한 별이가!”라고 말했고 이때 조경준이 나타나 “안 돼요! 안 돼요 지금은. 저한테 다 계획이 있다고요! 오늘은 그냥 가세요”라고 그를 설득했다.

조한별 얘기하면 옥상에서 뛰어내리겠다는 조경준의 협박에 조동만은 오광남에게 “너 오늘 내 아들 덕분에 산 줄 알아”라며 옥상을 떠났다.

한편 황미자 또한 자신이 미워했던 박희옥(황신혜) 손자를 키웠다는 생각에 분노해 그를 찾았다. 그는 박희옥에게 “억울해서. 한별이 때문에 내가 지금 창자가 끊어지고 심장이 터져 죽을 것만 같이 아파!”라고 분노했다.

영문을 모르는 박희옥은 “한별이 친권 문제 때문에 이러니? 한별이 문제라면 오광남을 찾아가던가 맹옥희(심혜진)를 찾아가야지 왜 나한테 와서 난리야. 한별이랑 나랑 무슨 상관이 있다고”라고 물었다.

그 말에 황미자는 “왜 상관이 없어. 네 손주인데!”라고 따졌고 박희옥은 “내 손주 맞네. 피 한 방울은 안 섞였지만 오광남 손주니까 내 손주 맞네 맞아. 그래서 오광남한테 친권만은 뺏지 마라 부탁해달라고 온 거니? 그런데 미자야. 네가 이렇게 뻔뻔하고 염치없는 거 너무 잘 알겠는데 이건 아니지. 이건 부탁하는 사람 태도가 아니라고 봐”라고 말했다.

그런 박희옥의 어깨를 붙잡은 황미자는 “너 잡으러 온 거야. 박희옥 너 잡으러! 희옥이 네가 오광남이랑 핀 그 바람 때문에 애꿎은 우리 집에 떨어져서 지금 활활 타오르고 있거든”이라고 소리쳤다. 조경준은 모든 것을 폭로하려는 황미자를 발견하고 그의 입을 막고 말렸다.

회장실로 돌아온 조경준에 오광남은 조한별 친권 때문이냐고 물으며 “그 문제라면 포기하시라고 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빼돌린 돈으로 확실하게 뻥튀기한 거냐고 물었고 조경준은 “그전에 저부터 복귀시키시죠. 제가 손실 낸 게 아니라 회장님께서 손실을 내셨죠”라고 답했다.

발끈하는 오광남에 그는 주식을 사들이라는 그의 음성을 녹음한 것을 틀었다. 그는 “말이 후계자지 제가 무슨 힘이 있어서 큰돈을 유용하겠습니까? 모든 책임은 결국 회장님이 지게 될 겁니다. 그런 회장님을 수렁에서 꺼내 줄 사람 저 밖에 없다고요. 그러니까 얼른 저부터 복귀시키세요. 그래야 제가 뻥튀기한 돈으로 구멍 난 돈을 메꾸던 말던 할 거 아닙니까. 회계감사 얼마 안 남았습니다. 얼른 결정하시죠”라고 협박했다.

집에서 술을 마시던 강윤아(손성윤)는 속이지만 않았어도 결혼하지 않았을 거라는 박하루의 말을 떠올리고 “그래서 지금 후회한다 이거지?”라고 중얼거렸다.

박하루는 김철구(이수용)에게 강윤아가 어디가 좋았냐고 물었다. 김철구는 “그냥 예쁘잖아. 넌 안 예쁘냐?”라고 되물었고 박하루는 “윤아를 잘 모르겠어. 선배가 보기엔 윤아가 어떤 사람인 거 같아? 선배는 윤아 이해할 수 있어? 용서할 수 있냐고. 난 생각할수록 이해가 안 돼”라고 말했다.

이에 김철구는 “어쩔 수 없었겠지. 그러게 왜 네 아이라고 했어? 그때 네가 윤아 아버님 앞에서 거짓말만 안 했어도”라고 말했고 박하루는 “그러게. 내가 왜 그랬을까”라며 술을 들이켰다.

강윤아와 결혼한 것을 후회하냐 묻는 김철구에 박하루는 “어. 내가 다 불행하게 만들었어. 나 때문에 소리가, 그리고 선배까지”라며 자책했다. 그 말에 김철구는 “하루 너 아니었으면 샛별이 낳지 않았을 거래. 하루 네가 아이 아빠가 돼 준다고 해서 낳은 거래. 그러니까 오히려 내가 너한테 고마워해야지. 너 아니었으면 우리 샛별이 세상 구경 못 했을 텐데. 지금처럼 바라볼 수 있게만 해줘. 나 그걸로 만족해”라고 말했다.

그게 가능하냐고 묻는 박하루에 김철구는 더는 바라지 않는다고 답해 그를 눈물짓게 했다. 오소리는 자신의 집 앞에 서있는 박하루에게 뭐하냐고 물었다. 박하루는 “내 아들 좀 보려고. 한별이 좀 데리고 나와 봐. 내 아들 좀 보게 해 달라고”라며 오소리를 붙잡았다.

한편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