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미쓰에이 민, 18일 새 싱글로 온다

민 SNS

민 SNS

아티스트 민(이민영)이 새 싱글로 가요계에 컴백한다.

12일 민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앞서 제기됐던 결혼설을 “싱글은 맞지만, 새 싱글이 4월 18일에 나올 예정”이라며 해명하는 동시에 컴백 소식을 전했다.

MBC ‘복면가왕’ 출연과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K-POP’ 뮤지컬 공연 소식을 연이어 알리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던 민은 지난 11일 본인의 SNS에 반지 사진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네 번째 손가락에 다이아반지를 끼고 있는 사진을 공개, “싱글? Single?”이라는 멘트로 “민이 결혼하나?”등의 댓글이 달리며 대중을 놀라게 한 것.

사실 새 싱글 발매 준비 중이라는 귀여운 해명을 남긴 가운데, 팬들은 “4월 18일 기대한다” 등 반응과 함께 그의 신곡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컴백 소식으로 결혼설을 단순 해프닝으로 마무리 지은 민은 이번 새 싱글을 통해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은 물론, 탄탄한 보컬 그리고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굳건함을 보여줄 전망이다.

JYP에서 오랜 기간의 연습 생활을 거쳐 2010년 전 미쓰에이의 메인 보컬이자 리더로 데뷔와 동시에 K-POP(케이팝)에 한 획을 그은 민은 지난해 11월 디지털 싱글 ‘ONION’을 발매,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양파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ONION’으로 솔로 아티스트의 첫 활동을 시작한 민은 이번 활동에서도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는 것은 물론, 한층 더 성숙해진 색깔을 음악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한편, 깜짝 이벤트로 컴백 소식을 전한 민은 신곡 발매 준비에 한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