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그린마더스클럽’ 김규리 사망, 추자현×임수형 의심스러운 행보

방송 캡처

방송 캡처

김규리의 사망으로 ‘상위동’ 초등 커뮤니티에 파란이 일었다.

어제(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 연출 라하나, 제작 SLL, 메가폰) 6회에서는 ‘아웃사이더맘’ 서진하(김규리 분) 사망 사건이 돈독했던 이은표(이요원 분)와 변춘희(추자현 분) 사이까지 갈라놓으면서 ‘상위동’ 초등 커뮤니티에 분열이 시작됐다.

지난 밤, 살벌한 싸움 끝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서진하의 모습에 충격에 빠진 이은표는 죽음의 원흉이 자신인 것 같은 죄책감에 몸부림쳤다. 그런 이은표를 달래주던 변춘희도 서진하와 은밀하게 접촉했던 만큼 의심을 피해갈 수 없는 상황. 하지만 서진하 부부와의 과거를 모두 고백한 이은표와 달리 변춘희는 그녀를 만났다는 사실을 감추며 물음표를 남겼다.

‘아웃사이더맘’ 사망 사건은 두 엄마 뿐만 아니라 ‘상위동’마저 뒤흔들었다. 그녀를 향한 악플을 달던 박윤주(주민경 분), 변춘희와 서진하의 만남을 본 이만수(윤경호 분)는 서로 다른 이유로 초조함에 시달렸다. 그녀의 죽음이 공동체의 이기심 때문이라고 주장하던 김영미(장혜진 분)는 죽은 서진하를 몰래 촬영하는 남편 오건우(임수형 분)를 모른 체하는 이중성을 보였다.

‘상위동’의 모든 인물이 수상한 상황 속 이은표의 남편 정재웅(최재림 분)은 수사를 계속하던 중 아내가 서진하와 대학 동창이었다는 예상치 못한 사실을 접했다. 남편의 다정한 위로에도 죄의식을 떨칠 수 없었던 이은표는 서진하가 어느 누구에게도 마음 둘 곳 없는 외로운 처지라는 사실을 알고 친구에 대한 미안함에 줄곧 눈물을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서진하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마주친 사람이 변춘희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그녀를 향한 의구심이 고조됐다. 이 사실을 들은 이은표는 자신의 집으로 잘못 배달온 변춘희의 우편 속 ‘죽어서도 너의 악행을 잊지 않을 것이다’라는 살벌한 편지를 떠올렸다. 이은표의 추궁에 변춘희는 되려 서진하가 죽기 전 남편 루이(로이(최광록) 분)와 이은표의 불륜을 의심, 그로 인해 죽고 싶다고 이야기했다고 쏘아붙이며 그녀를 두렵게 했다.

이렇게 ‘아웃사이더맘’ 사망으로 온 동네가 시끄러운 가운데 ‘상위동’ 엄마들의 목표인 거성대 영재원 시험 결과도 발표됐다. 죄책감에 시달리는 이은표에게 박윤주는 자신의 딸 수인과 이은표의 아들 동석은 붙고 변춘희의 딸 유빈은 떨어졌다는 뜻밖의 결과를 전했다. 사망 사건은 잊고 합격의 기쁨에 젖은 두 가족과 달리 변춘희의 집에는 짙은 침울함이 서렸다.

집안의 경사를 축하하기 위해 케이크를 사들고 올라가던 정재웅은 여러모로 심란한 변춘희와 마주쳤다. 결국 변춘희는 자신의 비밀을 감추기 위해 서진하의 자살 원인을 남편과 대학 동창의 불륜 때문인 것 같다고 증언했다. 정재웅이 변춘희가 언급하는 대학 동창이 자신의 아내 이은표임을 알아챈 순간,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면서 세 사람의 눈이 마주쳤다.

서로를 향한 혼란으로 가득한 이은표, 변춘희, 정재웅의 시선 교차를 끝으로 6회가 막을 내렸다. 과연 불륜 누명을 쓰게 된 이은표는 남편 정재웅에게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절친했던 친구를 저버리면서까지 변춘희가 지켜야 할 비밀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아웃사이더맘’ 사망 사건과 얽힌 두 엄마의 사연으로 추리의 촉을 자극하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은 오는 27일(수) 밤 10시 30분에 7회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