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사랑의 꽈배기’ 박재준, 친父 김진엽 알고 있었다...함은정 “함께 살 것”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사랑의 꽈배기’ 박재준이 친아빠가 김진엽인 것을 알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김진엽이 친아빠인 것을 알게 된 박재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하루(김진엽)는 박샛별의 아빠 참여 수업에 가지 않고 한별(박재준), 오소리(함은정)와 함께 요양원에서 찜질방에서 공기놀이하며 시간을 보냈다.

조원별은 수업에 오겠다는 조경준(장세현)이 오지 않자 실망했고 그를 기다리던 신도희(김주리)는 조동만(유태웅)이 오자 당황했다. 아빠가 바빠서 못 온 거 같다는 조동만은 조원별을 데리고 유치원으로 향했다.

조경준을 찾은 신도희는 “원별이가 그렇게 조르는데 아빠가 돼서 소원 하나 못 들어줘? 조경준 네가 그러고도 사람이니?”라고 따졌다. 미안하다 말하는 조경준에 신도희는 자신을 울리는 건 참아도 아들을 울리는 건 못 참는다고 분노했다.

강윤아(손성윤)는 유치원 수업에 강남춘(이달형)이 아닌 김철구(이수용)가 온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이제는 아빠까지.. 우리 샛별이 많이 속상했겠다. 아빠도, 할아버지도 못 오고 강아지 삼촌이 와서”라고 위로했으나 박샛별은 “괜찮아. 삼촌이랑 아주 재미있었어”라고 말했다.

김철구를 재미있는 사람이라 말하는 박샛별(윤채나)에 강윤아는 황당함을 느끼며 강남춘에게 전화를 걸어 “아빠 대신 철구 씨 보냈다며. 아빠 대체 무슨 생각하는 거야?”라며 분노를 터트렸다.

강남춘은 젊은 삼촌이 더 좋지 않냐고 말했으나 강윤아는 이러지 말라고 소리쳤다. 전화를 끊은 강남춘은 박샛별과 취향이 닮았다는 김철구의 이야기를 들었다. 새를 무서워하는 김철구는 박샛별로 새를 무서워한다며 미소 지었고 강남춘은 같이 지내다 보면 정이 들것이라며 문제는 강윤아라고 말했다.

그는 “자네가 윤아 마음을 사로잡아야 샛별이도 한별이도 제자리를 찾는다고. 얼른 모자란 거 채워서 윤아 마음을 잡으라고 이 사람아”라고 말했고 김철구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시무룩했다. 박력 있게 나가라는 강남춘의 조언에 김철구는 알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한편 박기태(박철호)는 지지 않고 박하루 집을 찾았다. 문을 못 연다 말한 강윤아는 인터폰을 끄며 “나보고 어쩌라고”라며 짜증을 냈고 박기태는 “이제 너까지. 내 이것들 어떻게 혼을 내지?”라며 분노했다.

자신을 만나러 온 박희옥(황신혜)에 맹옥희(심혜진)는 박기태와 어쩌다 그렇게 됐냐고 물으며 “하루 아빠가 박기태라는 사실 알고 너무 충격이었어. 믿어지지도 않았고.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되더라고. 이제 나한테 말해주면 안 돼?”라고 물었다.

그러나 박희옥은 말하고 싶지 않아라며 “정말 말하고 싶지 않아. 기억하고 싶지 않거든.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을 다른 누군가와 공유한다는 건 정말 끔찍해. 그러니까 자꾸 나한테 묻지 말아. 고통은 나 혼자로 충분하니까”라고 답하며 자리를 떠났다.

그런 박희옥의 뒷모습을 본 맹옥희는 “설마 내가 걱정하는 일은 아니겠지?”라며 불안해했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땅에 묻었던 초음파 사진을 꺼낸 한별은 이 아이는 누구 아니냐고 물었다. 사진 뒤에 ‘오빠와 나, 우리 아이야’라고 쓰인 글에 한별은 “소리? 우리 엄마 이름도 소리인데”라며 의문을 품었고 오소리는 설명하기 위해 망설였다.

이를 본 박하루는 한별에게 “그 사진 한별이 사진이야”라고 말했고 한별은 “제 사진이 왜 아저씨 책 속에 있었어요? 왜 아저씨가 제 사진을 가지고 있냐고요. 그럼 여기 적힌 오빠가 아저씨예요?”라고 물었다.

한별은 “아저씨가 제 아빠예요?”라고 되물었고 박하루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박하루가 아빠라고 확신한 한별은 과거 자신을 낳아줘 고맙다고 말하는 박하루와 오소리의 대화를 들었다고 고백했다.

정말 아저씨 아들이냐 묻는 한별에 박하루는 맞다고 답했고 그를 꼭 껴안았다. 미안하다며 눈물 흘리는 박하루에 오소리 또한 한별을 끌어안고 “미안해”라고 말했다.

국수를 먹으러 온 한별은 박샛별에게는 뭐라고 하냐 물어 오소리, 박하루를 당황하게 했다. 아직 말하면 안 될 거 같다는 오소리에 한별은 아무렇지 않게 “그래야 할 거 같아요”라며 국수를 다시 먹었다.

이때 국숫집에 들어온 박기태는 오소리, 박하루, 한별의 모습을 보고 “뭐지? 저 그림은? 거참 오묘하네”라며 숨어서 지켜봤다.

집에 돌아온 오소리는 조경준이 원별이 아빠 수업에 가지 않고 조동만이 간 것을 알게 됐다. 그럴 줄 알았다고 중얼거린 오소리는 이야기 좀 하자는 오광남(윤다훈)과 서재로 향했다.

조경준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오광남에 오소리는 “소송을 해야겠어요”라고 말했다. 그 방법밖에 없다는 오광남은 “진흙탕 싸움이 될 거야. 경준이는 널 사기 결혼이니 불륜이니 그렇게 몰아갈 거라고. 그렇게 되면 네 사업이 타격을 받게 돼. 그런데 소송할 거야?”라고 물었고 오소리는 “알아요. 감당할 수 있어요”라고 답했다.

어떻게 할 거냐 묻는 오광남에 오소리는 생각이 있다며 미소 지었다. 박하루가 어떻게 아빠인 걸 알았냐는 오소리에 한별은 “전부터 눈치채고 있었어요”라고 답했다.

과거 자신을 애틋하게 안던 박하루에 눈치챈 한별의 말에 오소리는 “많이 놀랐지. 미안해. 엄마가 솔직하게 말해주지 못해서”라고 말했다. 괜찮다는 한별은 박하루와 오소리는 왜 다른 사람과 결혼했고 앞으로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잠든 박샛별을 보던 강윤아는 ‘샛별아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니? 엄마는 정말 모르겠다’라며 고민했다. 이때 박기태에게서 박하루가 오소리와 함께 있는 사진을 받은 강윤아는 모든 것을 알게 됐다.

조경준에게 모든 걸 들었다는 박기태는 “착한 우리 며느리 이 시아버지가 도와줄게. 내가 그 연놈들 갈라놓을게”라며 전화걸었다. 박기태를 만난 강윤아는 사진 뭐냐고 물었다.

그 말에 박기태는 세 사람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며 조경준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설명했다. 오소리가 박하루와 왜 같이 다니냐고 물은 박기태에게 조경준은 “그 둘 불륜 중입니다”라고 답했다. 강윤아는 “그래서 아버님께서 그 둘을 갈라놓으시겠다고요? 어떻게 갈라놓을실 건데요?”라고 물었고 박기태는 지켜보면 안다고 말했다.

이제 우리는 어떻게 될 거냐는 한별에 오소리는 “한별이랑 엄마, 아저씨 셋이서 함께 살 거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