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어쩌다 사장2’ 차태현X조인성, 이쯤 되면 공산 주민 훈훈 친화력

‘어쩌다 사장2’ 차태현X조인성, 이쯤 되면 공산 주민 훈훈 친화력

‘어쩌다 사장2’ 사장즈 차태현과 조인성이 공산 주민 모드로 완벽히 녹아들며 훈훈함을 안긴다.

오늘(28일) 방송되는 tvN ‘어쩌다 사장2(연출 류호진, 윤인회)’ 10회에서는 차태현, 조인성의 진두지휘 속 따스함이 넘치는 영업 7일차가 담긴다.

손님들과 친근하게 대화를 나누다보니 어쩌다 호구조사(?)까지 끝낸 차태현과 조인성. 두 사람은 손님들과 일상을 나누며 따뜻한 공감대를 형성한다. 동심까지 저격하는 차태현은 어린 학생들의 따뜻한 삼촌이 돼 친밀한 수다를 이어가고, 조인성은 오랜 세월동안 뜨거운 불앞을 지킨 중국요리집 사장에게 존경의 마음을 담아 공감어린 대화를 나눈다. 공산 학생들의 관계도와 커플 파악까지 끝낸 차태현, 음식을 준비하면서도 동네 곳곳 주민들을 진심으로 살피는 조인성, 사장즈의 세심함이 훈훈함을 선사할 예정.

인수인계 한 번으로 능수능란하게 생고기를 다루는 박병은의 활약도 기대된다. 섬세한 칼질만큼이나 처음 본 손님들과 ‘찐’친급 수다를 이어가는 최강 친화력의 면모도 발휘한다고. 특히 대방어 언박싱으로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했던 박병은이 차태현, 조인성에게 서운했던(?) 이야기를 뒤늦게 털어놨다고 전해진다. 박병은의 웃음 가득한 사연에 관심이 쏠린다.

여기에 김치전 품절 사태를 일으킨 설현이 이번에는 신메뉴 떡국을 내놓는다. 설현 할머니표 간장을 더한 맛있는 떡국에 손님들의 호평세례가 이어진다. 돈가스, 부추전에 이어 혀를 때리는 맛인 매운 김치 비빔밥을 출시한 박효준. 손님들을 사로잡은 극강의 박효준표 매운 김치 비빔밥이 찾아온다. ‘정리 요정’ 윤경호는 분명 퇴근했지만 퇴근을 못하는(?) 상황에 놓이며 웃음을 안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