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그린마더스클럽’ 추자현, 전 남친 윤경호와 재회 포착

그린마더스클럽, JTBC.

그린마더스클럽, JTBC.

추자현과 윤경호의 은밀한 재회 현장이 포착됐다.

첫 방송부터 수목드라마 화제성 3주 연속 1위를 차지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 연출 라하나, 제작 SLL, 메가폰)에서 변춘희(추자현 분)와 이만수(윤경호 분), 그리고 박윤주(주민경 분) 사이에 또 한 번 거센 폭풍우가 몰아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앞서 ‘상위동’에서 각자 아이들 둔 학부모로 모임에 참석한 변춘희와 이만수는 서로를 보자마자 대번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어색한 기류를 형성했다. 이어 변춘희는 다시금 연락을 취해오는 이만수를 향해 “내 삶에 끼어들지 말라”며 단호하고 매정하게 입장을 표하며 그의 걱정 어린 시선을 단칼에 잘라냈다.

특히 아직도 이 사람, 저 사람 호구 잡히고 사느냐고 묻는 변춘희의 말 속에는 차갑지만 안타까운 연민도 함께 느껴졌던 바. 새내기 간호사 시절 선배에게 호되게 혼나고 있는 변춘희를 조용히 도와줬던 이만수를 통해 과거사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그들이 ‘상위동’에서 마주쳤을 때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던 이유를 단번에 납득시켜줬다.

이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시는 단 둘이 독대하는 일이 없을 것 같았던 변춘희와 윤경호의 만남이 눈길을 잡아끈다. 사방이 탁 틘 주차장 속 변춘희의 한껏 예민해진 표정과 조심스러운 이만수의 행동까지 안 그래도 말이 퍼져나가는 속도가 무서운 ‘상위동’에서 두 사람의 위험천만한 모습은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그 광경을 목격한 것이 이만수의 아내 박윤주라는 점이 충격을 더한다. 게다가 박윤주는 남편의 등골이 휘겠다며 뼈 있는 걱정을 흘러가듯 던진 변춘희의 말을 쉬이 넘길 수 없었던 상황. 그런 불안이 현실이 된 것 마냥 눈앞에 두 사람을 바라보는 박윤주의 눈빛에서 깊은 혼란이 느껴지고 있다.

게다가 변춘희는 이은표(이요원 분)와 루이(로이(최광록) 분)를 불륜으로 엮으며 서진하(김규리 분)의 죽음에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프레임을 짜기도 했다. 그런 그녀 역시 이만수와의 과거사로 인해 오해를 받게 된다면 어떤 태도를 취할지 또한 이 사태를 박윤주는 어떻게 대처하게 될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렇듯 ‘상위동’에서는 얽히고설킨 이웃들의 관계망으로 인해 한층 더 거세진 파란이 예고되며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한다.

3주 연속 수목드라마 화제성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은 오늘(28일) 밤 10시 30분 8회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