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놀면 뭐하니?’ 김연자, 첫 소절에 정체 탄로...이미 대스타 ‘탈락’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놀면 뭐하니?’ 레이디 가가가 첫 소절에 정체가 들켰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이 계속됐다.

이날 레이디 가가는 임재범 ‘너를 위해’를 선곡해 깜짝 놀라게 했다. 첫 소절을 듣자마자 폭소한 유팔봉은 “연자 누나 아니야?”라고 말했고 엘레나는 “오셨습니까?”라며 깍듯이 인사했다.

힙얼 또한 “선생님이신데?”라며 당황했고 모두가 꾸덕한 창법에 빠져들었다. 김연자 팬인 유팔봉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시그니처 포즈에 모두가 함박웃음을 보냈고 콴무진은 합격을 줬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그러나 유팔봉은 “누나는 이미 너무 크신 분이다. 연자 누나는 저희와 함께 가지 않습니다!”라고 말했고 엘레나 또한 자신이 담기에 너무 큰 그릇이라 말하며 불합격을 줬다.

레이디 카카의 정체는 예상대로 김연자였다. 김연자의 모습에 유팔봉은 하트를 그리며 “누나 사랑해요”라며 애정을 보였다. 노래가 끝나고 스태프가 전원 기립해하자 김연자는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김연자가 나올 줄 상상도 못 한 콴무진은 한 곡만 더 듣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연자는 이승철 ‘잊었니’를 선곡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심사위원들은 트로트 여왕이 선사하는 노래에 비대면 팬미팅을 경험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MBC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