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놀면 뭐하니?’ 김연자·신봉선·김아랑, 아쉬운 탈락...실력자 쏟아졌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놀면 뭐하니?’ 김연자, 신봉선, 김아랑이 탈락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을 앞두고 유팔봉과 엘레나 킴(김숙)이 만났다. 실력자들이 많다고 말한 엘레나는 힙얼과 큰얼이 나얼 노래를 부르며 등장하자 경악했다.

나얼을 왜 자꾸 커버하냐는 물음에 큰얼은 “나얼 씨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하시니까”라고 말했고 엘레나는 그를 비웃었다. 유팔봉은 “나얼 씨가 사람이 좋아서 가만히 있는 거다”라며 “나얼 씨 우리 집안사람이야. 묘금도 유. 원래는 유 씨다. 우리 집안사람이다”라고 자랑스레 말했다.

이때 나얼 연락처를 아냐는 힙얼의 물음에 유팔봉은 “모른다!”라고 당당하게 답해 폭소케 했다. 오디션의 결과를 바로 결정하는 게 맛이나 콴무진은 유독 심사가 오래 걸렸다.

합병한 회사가 한 번에 뭉쳐지기 쉽지 않았다는 큰얼에 유팔봉은 “들으면 안다. 그런 귀가 없으면 이 바닥 떠나라”라고 타박했다. 그 말에 힙얼은 “한 번 떠났잖아요. 은퇴하셨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한 번도 은퇴 선언을 하지 않았다는 큰얼은 두 번 하지 않았냐는 엘레나에 “안 했다니까!”라고 억울해했다. 자숙하지 않았냐는 힙얼에 그는 “아니라니까 인마! 장사한 게 자숙이야?”라며 소리쳐 폭소케 했다.

공효진은 소녀시대 ‘다시 만난 세계’를 선곡했고 청량한 음색으로 9명이 소화하는 노래를 혼자서 꽉 채웠다. 그의 노래에 엘레나는 “이런 목소리가 포인트 들어가기에 굉장히 좋은 목소리다”라고 평가했다.

고음까지 깔끔하게 선보인 공효진의 노래를 들은 힙얼은 “미주가 칼을 갈았던 거 같아”라고 말했고 유팔봉을 비롯한 모두가 합격을 줬다.

앤 해서웨이는 이소라 ‘청혼’을 선곡했고 맑고 깨끗한 음색을 자랑했다. 분위기 있는 목소리에 엘레나는 “목소리 너무 상큼하다”라며 미소 지었다. 노래를 듣던 유팔봉은 어디서 들어본 목소리라며 생각에 잠겼다.

가수인 듯 아닌 듯 한 느낌에 유팔봉은 “내가 아는 목소리 같은 거야. 근데 잘 모르겠다. 목소리 자체만 보면 그렇게 노래를 엄청 잘하는 건 아닌데 쉽게 탈락할 목소리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엘레나 또한 음을 갖고 논 앤 해서웨이에 “팔봉 씨가 음 갖고 노는 거 제일 싫어한다 했단 말이야?”라고 말했고 콴무진은 한 곡 더를 요청했다. 앤 해서웨이는 다음 곡으로 장혜진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선곡했고 콴무진은 우리 세대라고 웃었다.

곡에 맞춰 감정선을 자극한 앤 해서웨이에 유팔봉은 고민 끝에 합격, 엘레나는 기존에 듣던 목소리는 아니라며 이번 기회에 큰 용기를 갖고 참가한 거 같다며 합격을 줬다. 개성이 없다고 생각한 콴무진은 앤 해서웨이에게 불합격을 줘 보류가 됐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레이디 가가는 임재범 ‘너를 위해’를 선곡해 깜짝 놀라게 했다. 첫 소절을 듣자마자 폭소한 유팔봉은 “연자 누나 아니야?”라고 말했고 엘레나는 “오셨습니까?”라며 깍듯이 인사했다.

힙얼 또한 “선생님이신데?”라며 당황했고 모두가 꾸덕한 창법에 빠져들었다. 김연자 팬인 유팔봉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시그니처 포즈에 모두가 함박웃음을 보냈고 콴무진은 합격을 줬다.

그러나 유팔봉은 “누나는 이미 너무 크신 분이다. 연자 누나는 저희와 함께 가지 않습니다!”라고 말했고 엘레나 또한 자신이 담기에 너무 큰 그릇이라 말하며 불합격을 줬다.

레이디 카카의 정체는 예상대로 김연자였다. 김연자의 모습에 유팔봉은 하트를 그리며 “누나 사랑해요”라며 애정을 보였다. 노래가 끝나고 스태프가 전원 기립해하자 김연자는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김연자가 나올 줄 상상도 못 한 콴무진은 한 곡만 더 듣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연자는 이승철 ‘잊었니’를 선곡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심사위원들은 트로트 여왕이 선사하는 노래에 비대면 팬미팅을 경험했다.

전지현은 이무진 ‘신호등’을 선곡했다. 리드미컬한 노래를 여유롭게 시작한 전지현에 힙얼은 “너무 깔끔한데?”라고 감탄했다. 유팔봉은 “내공이 있어”라며 청아한 고음에 환호했다.

목소리 완급 조절까지 완벽하게 해내는 전지현에 엘레나는 “이분 진주입니다”라고 표현했다. 그의 노래가 끝나고 엘레나는 기립 박수를 보내며 “이분은 노담, 노 카페인, 노 알코올. 깔끔한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 합격”이라고 말했다.

가요계에 꽤 있었던 사람이라 예상한 유팔봉 또한 합격을 주며 “이거 한 번 더 듣자고 하면 오디션 심사하면 안 돼요”라고 말했으나 다른 선곡이 궁금한 콴무진은 한 곡 더를 요청했다.

한 곡 더 요청에 유팔봉은 “이 양반들하고 같이 못 하겠네”라고 말했고 엘레나 또한 “그 팀 좀 나가라 그래요. 들으면 모르나?”라고 짜증 냈다. 거미 ‘그대 돌아오면’을 부른 전지현에 힙얼은 우리 색깔과 멀다고 말했고 큰얼 또한 애매하다고 답했다. 좀 더 개성 있는 음색을 원한 콴무진은 불합격을 줬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윤여정은 2AM ‘이 노래’를 선곡해 4인분을 혼자 해내야 함에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그러나 오픈하자마자 느껴진 대박집 기운에 유팔봉은 “도입부부터 난리 났다”라고 말했다.

1절 만에 합격을 유팔봉과 콴무진은 그저 노래 감상에 빠졌다. 매력 있는 목소리에 콴무진은 감동받아 합격을 줬고 엘레나 또한 합격을 줬다.

다음 참가자 스칼렛 요한슨은 브로콜리너마저 ‘앵콜 요청 금지’를 선곡했다. 톡톡튀는 목소리를 들은 엘레나는 폭소했고 유팔봉 또한 “신미나 씨 아니에요?”라고 파악했다.

신미나(신봉선)인지 아닌지 헷갈려하는 유팔봉과 콴무진은 톤이 좋다고 말했다. 엘레나는 “평상시 목소리가 이게 아니야”라고 파악했다. 청아하게 고음까지 완벽하게 마무리한 스칼렛 요한슨에 유팔봉은 아날로그 목소리가 있다며 추억에 빠졌다.

나쁘지 않지만 고민에 빠진 유팔봉은 “미나야 아니야? 못하는 노래는 아니다. 그렇다고 엄청난 것도 아니다. 가볼까? 정도의 느낌이다. 너무 고민되는 목소리다. 이 분은 저는 아쉽게 탈락이다”라고 말했다.

기대에 미치지 못한 끼, 평이한 느낌에 콴무진 또한 불합격, 엘레나는 장담하는 보석 중 보석이라며 합격을 줘 최종 탈락했다. 김건모 ‘얼굴’을 부르며 공개된 스칼렛 요한슨의 정체는 신미나였다.

신미나의 감성 어린 노래에 유팔봉은 “대박”, 콴무진은 “이렇게 노래를 잘했어?”라며 깜짝 놀랐고 매력적인 음색에 심사위원들은 안타까워했다. 큰얼은 “나 갑자기 눈물 나”라고 말했고 힙얼은 “미나 너 앨범 내라. 너무 잘하는데 미안해”라고 말했다.

홀로 합격을 준 엘레나는 아쉬움을 한가득 보이며 “선곡이 잘못됐어. 가발은 왜 쓴 거예요? 정체 숨기려고. 이거는 정말 다들 걸그룹을 안 만들어봐서 모르네. 이런 목소리가 들어가 줘야 하는데”라며 하소연했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한소희는 이지연 ‘난 아직 사랑을 몰라’를 선곡하며 리듬에 몸을 맡겼다. 미소 짓게 만드는 신선한 목소리에 심사위원들 또한 기분 좋은 웃음을 보였다. 빠져들게 만드는 매력을 보인 한소희에 콴무진은 합격을 줬으나 엘레나와 유팔봉은 탈락을 줘 최종 불합격을 받았다.

귀염뽀짝한 한소희의 정체는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이었다. 김아랑의 정체가 밝혀지자 큰얼은 “이건 줬어야지!”라고 다른 심사위원을 원망했다.

김아랑은 “저는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입니다. 아쉽네요. 저는 매니저 님이 장난치는 줄 알고 제가 어떻게 오디션을 볼까요 하다가 도전하는데 의미가 있지 않을까 했다. 캐나다에 시합을 가기 거의 직전이었는데 연습을 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도전했다. 분위기는 괜찮았던 거 같은데 제 착각이었나 봐요. 짧은 시간이지만 목 관리한다고 말도 많이 안 하고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어느 정도로 준비했냐면 제 시합이 다 끝나고 남자 계주 결승 경기가 마지막이다. 목이 터져라 응원하는데 ‘놀면 뭐하니?’를 위해서 ‘끝까지’를 작게 응원하면서 박수를 크게 쳤다. 결과가 아쉽게 나왔지만 그래도 너무 재미있었다. 특별하고 소중한 경험이었고 유팔봉 씨, 제가 만나면 제 흥으로 띄워드릴 수 있었는데 아쉽다. 최선을 다했으니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다음에 좋은 기회가 있으면 불러주세요”라고 인사했다.

김아랑의 탈락에 콴무진은 엘레나를 찾아 왜 탈락시키냐고 항의했다. 이에 엘레나 또한 신미나를 탈락시킨 것에 분노해 세 사람은 유팔봉을 찾았다. 당황한 유팔봉은 신미나 탈락에 “좀 애매했다”라고 말했고 엘레나는 걸그룹에 신미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 말에 힙얼은 “그래서 아랑 씨가 있어야 한다고. 매력을 봐야지 스킬만 보면 안 된다니까!”라며 엘레나와 함께 유팔봉을 압박했다. 이에 유팔봉은 프리패스권 한 팀만 복불복으로 가져가자고 제안했다.

김태리는 정승환 ‘너였다면’을 선곡했고 첫 소절부터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감성 넘치는 목소리에 엘레나는 태연 아니냐며 깜짝 놀랐다. 제대로 귀 호강한 엘레나는 “워낙 뛰어난 분이라.. 스케줄도 바쁘시고.. 걸그룹은 연습 시간이 많이 필요한데 이 분이 시간이 가능할지?”라고 의문을 품었다.

그는 “이분은 벌써 톱을 찍은 분이다. 필요합니다. 합격”이라고 말했고 유팔봉, 콴무진 또한 합격을 줬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나문희는 벤 ‘꿈처럼’을 선곡했고 섬세한 표현력과 여린 목소리로 귀를 사로잡았다. 호소력 짙은 고음에 심사위원들은 감상 모드에 들어갔다. 여운 가득한 노래에 유팔봉은 “노래로 그림 그리는 느낌이다. 뭔지 모르겠다”라며 멍하게 반응했고 합격을 줬다.

이건 연습이 아닌 타고난 음색이라 말한 엘레나 또한 합격, 콴무진은 간절하게 한 곡 더를 요청했다. 힙얼은 “합격인데 듣고 싶어서 그래요”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유팔봉은 “전 근데 안 듣습니다. 저도 더 듣고 싶지만 오디션에서 보도록 할게요”라며 헤드폰 코드까지 꺼버렸다.

진주 ‘난 괜찮아’를 선곡한 나문희에 유팔봉은 허겁지겁 헤드폰을 껴 웃음을 안겼다. 반전의 파워풀한 음색에 심사위원들의 흥 버튼이 켜졌고 돌고래 고음에 환호가 쏟아졌다. 식지 않는 흥분에 유팔봉은 고라니 소리를 냈다.

나문희 노래에 여윤을 느끼던 콴무진은 머리에 열이 올라 물에 머리를 담가 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