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어겐마’ 이준기, 김철기에 “김형묵 잡겠습니다”

SBS 방송 캡처

SBS 방송 캡처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가 김형묵을 잡기로 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김형묵을 보내버리기 위해 움직이는 이준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태섭(이경영)은 여대생 살인 사건이 주목받자 장일현(김형묵)을 마음에 들어 했다. 김석훈(최광일)은 장일현을 칭찬하는 조태섭의 전화를 받고 미소 지었다.

억울함에 아니라고 소리친 의대생에 장일현은 분노조절장애라고 판단을 내렸다. 김석훈의 전화를 받은 장일현은 좀 더 자극적인 타이틀을 만들어보겠다며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때 밖을 나온 김희우(이준기)에게 장일현은 이 사건 조태섭이 보고 있다며 자신이 잘 되면 너도 좋지 않냐고 말했다. 전석규(김철기), 지성호(김영조)와 만난 김희우는 “장일현, 잡겠습니다. 사람이 사람 목숨을 승진 거리 삼아 설레하고.. 그러면 안 되는 거잖아요?”라고 말했다.

SBS 방송 캡처

SBS 방송 캡처

어떻게 할 거냐는 전석규에 김희우는 스폰서 검사라고 답하며 “5분 이상 고민하기에는 자존심 상하고 김산에서처럼 가볍게 판 벌려 보시죠. 장일현, 요즘 성진미와 열애 중입니다”라고 밝혔다.

김희우는 김한미(김재경)에게 장일현과 성진미 연애 사진을 건넸다. 관심받는 두 사람의 비리가 한 번에 터지면 세상 모든 시선이 쏠리게 되고 김석훈, 윗 세력이 커버 치기 부담스러울 거라 예상한 김희우는 지성호에게 국대 예술 재단 비리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입시 비리, 재단 탈세, 횡령을 말한 김희우에 지성호는 자료를 전석규에게 넘겼다. 장일현 스폰을 전석규에게 맡긴 김희우는 여대생 살인사건에 집중하겠다며 “장일현 같은 검사 때문에 억울한 사람이 나오면 안 되겠죠”라고 답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오후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