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영화 ‘이공삼칠’, 황석정·홍예지·전소민 등 7인 캐릭터 포스터 공개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6월 개봉 예정인 영화 ‘이공삼칠’(제작: 모티브픽쳐스㈜, 재크필름|배급: ㈜영화사 륙, ㈜씨네필운|감독: 모홍진|출연: 홍예지, 김지영,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 정인기)이 각양각색의 캐릭터 포스터 7종을 9일 공개했다.

열아홉 소녀 홍예지부터 순수한 엄마 김지영, 12호실 감방동기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까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인물들이 선보일 케미스트리를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영화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설 희망을 주고 싶은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전작 ‘널 기다리며’로 호평 받은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피해자가 겪는 사회의 아이러니한 문제들을 논한다.

‘프로듀스48’ 출신의 신예 홍예지가 데뷔와 동시에 첫 주연을 맡아 예기치 않은 사고로 인해 살인을 저지르고 수감되는 열아홉 소녀 윤영 역으로 나와 안정적인 연기로 미래를 기대하게 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엄마한테 가서 살고 싶어요.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이라는 대사와 죄수복을 입고 짓는 표정은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만든다.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여기에 윤영의 엄마 역의 김지영은 모녀의 절망적인 상황과는 대비되는 순수한 표정 속에 “7살에는 7살답게 15살에는 15살답게 그렇게 살아줘”라는 대사로 엄마와 평범한 일상을 살던 소녀가 교도소에 가게 된 사건의 경위를 궁금하게 한다.

12호실 감방 동기들의 캐릭터 포스터는 밝은 미소와 활동적인 분위기가 돋보인다.

‘시동’, ‘암수살인’ 등의 영화와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으로 입지를 다진 김미화, 다양한 작품과 예능에서 활약 중인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 배우는 낯선 상황에 처한 윤영을 따뜻하게 보듬어주며 몰입도 높은 연기와 독특한 캐릭터 조합으로 시너지를 발휘한다.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몸이 갇혔다고 희망마저 버리지 마라”, “생각 좀 하고 살아 모범수는 죄수 아니냐?”, “XX 꺼져”, “사랑은 숫자로 세는 게 아냐”, “우리랑 결이 달라, 야는 억울하다잖아” 등 대사에서처럼 모든 인물들의 외모도 성격도 모두 다른 캐릭터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함께 생활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서로 의지하며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가는 여성들의 연대를 통해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영화 ‘이공삼칠’은 갑작스럽게 교도소에 수감되어 자신의 이름이 아닌 죄수번호 2037로 불리게 된 윤영을 중심으로 12호실 여성 재소자들의 케미스트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하모니’와 ‘7번방의 선물’을 잇는 웃음과 감동이 있는 이야기가 충무로에서 만들어 졌다.

가장 어두운 곳에서 세상에 희망을 전하는 영화 ‘이공삼칠’은 6월초 개봉 예정이다.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

㈜씨네필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