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김연우, ‘붉은 단심’ 두 번째 OST 주자

가수 김연우가 부른 KBS2 월화극 ‘붉은 단심’ 두 번째 OST ‘소망은 별이 되어’ 재킷 이미지. 사진 CJ ENM

가수 김연우가 부른 KBS2 월화극 ‘붉은 단심’ 두 번째 OST ‘소망은 별이 되어’ 재킷 이미지. 사진 CJ ENM

가수 김연우가 3년 만에 새 OST를 선보인다.

KBS2 월화극 ‘붉은 단심’의 OST 제작을 맡고 있는 CJ ENM 측은 10일 오후 6시 드라마의 두 번째 OST인 김연우의 ‘소망은 별이 되어’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소망은 별이 되어’는 따스하고 몽환적인 피아노 연주와 곡 전체를 감싸는 콘트라베이스 사운드가 인상적인 재즈기반의 팝 곡으로 지난주 방송된 ‘붉은 단심’의 2회에 삽입돼 정식 발매 전부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보컬의 신’으로 불리는 김연우가 ‘여우각시별’ 이후 약 3년 만에 참여하는 OST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김연우는 드라마의 애틋한 감정선을 섬세한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표현하며 진한 여운을 전달했다.

‘붉은 단심’은 감각적인 영상미의 첫 회부터 빠른 전개와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 존재로 화제를 모았다. 김연우의 독특한 보컬은 드라마의 감동을 배가할 예정이다.

또한 워너원의 ‘뷰티풀(Beautiful)’을 작곡한 작곡가 텐조와 허각의 ‘흔한 이별’을 작곡한 룩원이 공동 작곡해 한층 완성도 높은 곡을 추구했다.

KBS2 월화극 ‘붉은 단심’의 두 번째 OST 김연우의 ‘소망은 별이 되어’는 10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