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대항마 위해 유동근에 당대표 제안

SBS 방송 캡처

SBS 방송 캡처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가 유동근에게 당대표를 제안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이경영의 대항마로 유동근을 당대표로 만드려는 이준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석훈(최광일)은 김희우(이준기)를 불러 검찰총장이 자신이 될 거라고 알리며 “이제 다 왔어. 내가 원하는 검찰, 생각하는 이상 곧 이룰 수 있을 거야. 그래서 자네가 해줬으면 하는 거 있어. 윤종기 건은 최강진(김진우)한테 넘겨”라며 김정택 공천 비리 자료를 건넸다.

사실 관계 확인하고 김정택 모든 인생을 털라는 김석훈에 김희우는 알겠다고 말했다. 황진용을 만난 김희우는 당대표가 되라며 “대한당의 대표가 되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말했으나 거절당했다.

그 말에 김희우는 황진용(유동근)에게 김정택 공천 비리 자료를 전하며 “물론 검사장은 조태섭 지시를 받았겠죠. 김정택 대표가 반도 은행 불법 대출 사건을 만지기 시작한 겁니다. 의원님께서 넣으신 바람이 이제야 불기 시작했브니다”라고 알렸다.

SBS 방송 캡처

SBS 방송 캡처

자신을 당대표로 만들기 위해 그런 거냐 묻는 황진용에 김희우는 그렇다며 미리 알려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제 어떻게 할 거냐 묻는 말에 김희우는 “조태섭을 도와 김정택 대표를 잡겠습니다”라며 ‘도움을 주고 오른팔 김석훈을 자른다. 그리고 야당의 대표로 황진용 의원을 올려 조태섭의 대항마로 만든다’라고 생각했다.

당대표가 돼 달라는 김희우에 황진용은 “자네 지금 선 넘었어. 낚시 좋아하나? 이 저수지는 해가지고 밤이슬이 맺혀야 대물이 나와. 그때까지 계속 미끼를 던지고 떡밥을 쌓으며 기다리는 거지. 조금만 기다려보게. 금방 밤이 되고 이슬이 맺힐 거야”라고 말했다.

자리에서 일어난 김희우는 황진용에게 인사하며 “죄송합니다. 방아쇠는 이미 당겨졌습니다”라고 말했고 낚싯대에서 생선이 잡혔다. 김희우는 “밤이슬이 맺히기 전에 월척이네요. 국회에서도 대어를 낚으실 겁니다”라고 응원했다.

한편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