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결혼백서’ 임하룡, 이연희 보며 “딸 바보가 어떤 건지 알게 됐다”

드라마‘결혼백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된 가운데 배우 임하룡(좌), 이연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카카오TV 제공

드라마‘결혼백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된 가운데 배우 임하룡(좌), 이연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카카오TV 제공

23일 오후 2시,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현장에는 송제영 감독, 이진욱, 이연희, 임하룡, 윤유선, 길용우가 참석해 진솔하고 유쾌한 얘기를 나눴다.

임하룡은 이날 사회를 맡은 박슬기에 공감 포인트가 뭐냐는 질문에 “반찬 하나 가지고 싸우는데 당장 뛰쳐나가고 싶었다. 그래도 자식 결혼식이니까 꾹 참고 무사히 지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임하룡은 예비 신부 아버지역을 맡은 것에 대해서는 “집안이 기우는 듯 보였다. 부모 입장에서는 조금 안쓰러웠다. 집사람은 싸움닭이다 보니까 내가 더 조마조마했다. 부모 입장에서는 결혼 준비하기가 어려웠다. 집안이 비슷하면 이런 일이 없을 텐데 그렇지 않다 보니까 집사람이 조금이라도 트집 잡으면 조마조마했다. 딸자식이 좋아하는 남자와 결혼하는 건데 이해해줘야 하는 게 당연하다”며 덧붙였다.

딸 역할을 맡은 이연희에 대해서는 “어디 내놓아도 손색없는 그런 딸이다. 아들만 키웠는데 그냥 내버려 뒀었다. 근데 연희 씨한테는 사소한 것부터 신경 쓰게 됐다. 딸바보라는 게 어떤 건지 알게 됐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이에 이연희는 임하룡에 관해 “아주 든든한 아버지이다”라며 답변했다.

한편 ‘결혼백서’(연출 송제영, 서주완, 극본 최이랑,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드라마. 배우 이진욱, 이연희, 임하룡, 윤유선, 길용우, 김미경 등이 출연한다. 오는 23일(월) 오후 7시 카카오TV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