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유명가수전’ 이수영, 김기태 표 ‘휠릴리’에 벅찬 감동

JTBC 제공

JTBC 제공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이 세 번의 배틀마다 레전드 무대를 갱신한다.

오늘(3일)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 7회에서는 발라드 여제 이수영과 퍼포먼스 여왕 아이비의 곡을 재해석한 역대급 무대들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TOP 6뿐만 아니라 새 신부 신유미의 무대를 대신 할 공식 짝꿍 나겸을 비롯하여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시즌2에서 활약했던 배인혁과 안다은까지 합세했다고.

먼저 1:1 대결 주자로 나선 김소연이 이수영의 ‘덩그러니’를 다크한 록 버전으로 편곡하여 원곡과 색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김소연의 무대를 본 이수영은 “(이 노래) 너 해!”라며 호탕한 극찬을 보냈다고. 반면 아이비의 데뷔곡인 ‘오늘밤 일’을 부른 나겸은 특유의 끈적한 음색에 화려한 스캣까지 더해 재즈바를 방불케 하는 압도적 분위기로 모두의 탄성을 일으킨다.

이어진 두 번째 1:1 대결에서는 이주혁과김기태가 맞붙는다. 이주혁은 청량한 음색을 자랑하며 아이비의 ‘바본가봐’를 열창, 대결 상대 김기태의 입에서 “주혁아 나 뭐 잘못했니”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빈틈없는 무대를 선보여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그런가 하면 이수영의 ‘휠릴리’를 허스키한 보이스로 재해석한 김기태의 무대에 심사위원단이 최다 기립하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이에 원곡자 이수영은 연신 책상을 두드리며 폭풍 리액션을 방출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날은 유명가수가 아닌 특별 게스트와 TOP 6의 컬래버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시즌2에서 ‘빅아이즈’로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던 박현규와 안다은이 아련한 첫사랑의 느낌을 가득 채워 이수영의 ‘라라라’ 무대를 선보인다. 더불어 윤성과 배인혁이 만나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로커 스타일로 완벽 소화, 스튜디오를 락 페스티벌 현장으로 뒤바꿔 놓는다고.

최다 기립을 두 번이나 경신한 무대들의 향연은 오늘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