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윤주, 간이식 수술 후 건강한 근황 공개

윤주 인스타그램

윤주 인스타그램

배우 윤주가 간이식 수술 후 건강한 모습을 공개하며, 간 기증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주는 24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2022년 7월 23일에서 24일로 넘어가는 바로 지금 이 시간. 바로 정확히 1년 전 죽어가던 나는 다시금 새로운 삶을 선물받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지금도 기억이 생생히 남아 있는 내 머릿 속엔 그 순간이 너무도 소중하고, 절대 잊어서는 안되는 기억으로 각인됐다”며 작년 오늘을 회상했다.

이어 윤주는 “뇌사자 기증으로 극적인 간이식 수술을 선물받았던 나는 너무도 행복하고 안도하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내 마음 속엔 죄책감, 위로, 감사하는 마음이 있었다. 그리곤 다짐했다. 정말 소중히 건강하게 잘 관리하며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그것으로 꼭 보답하겠다고”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1년이 된 지금 난 아주 건강한 간을 선물받은 덕분에 안정된 회복으로 그토록 바라던 평범한 일상을 누리며 진정 바라고 바라던 꿈을 다시 꾸고 있다”며 “2년이 지나도 5년이 지나도 10년이 지나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년 소중한 삶을 선물해준 기증자를 위해 촛불을 밝혔다고 밝히며 “덕분에 소중하고 행복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너무 간절했던 이 순간을 선물해줘 너무 감사하다. 오래오래 웃음 잃지 않고 잘 살겠다”고 했다.

지난 2010년 연극 무대로 연기를 시작한 그는 2012년 영화 ‘나쁜 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작품에 모습을 비추며 활동했다. 지난 2016년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후보에 오르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던 그가 2020년 항셍제 부작용으로 급성 간부전으로 투병하고 있는 사실이 알려져 세간에 충격을 안겼다. 그는 지난해 7월 1년이 넘는 투병 끝에 간이식 수술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