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미우새’ 정석용, 팬클럽 있는 임원희에 “그건 누가 만드는 거야?”

SBS 방송 캡처

SBS 방송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정석용이 임원희 팬미팅에 의문을 보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첫 번째 팬미팅을 하는 임원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메이크업을 마친 임원희는 첫 팬미팅이 25분 남자 긴장을 터트렸다. 그는 “잘 되겠지. 팬미팅이란 이런 긴장감이구나”라며 첫 멘트를 고민했다.

긴장된 마음으로 정석용에게 전화한 임원희는 “너는 팬클럽이 있니? 없어? 난 두 개나 있는데”라고 자랑했다.

그 말에 정석용은 “네가 팬카페가 있어? 그런 건 누가 만드는 거야?”라고 물어 폭소케 했다. 최근 이렇게 떨려본 적이 없다 밝힌 임원희는 ”내 두 팬클럽이 합동 팬미팅이야“라고 말했다.

의아함을 터트린 정석용은 “팬미팅을 한다고? 네 팬이 몇 명이 있길래? 100석? 궁금하긴 하다, 네 팬들이 누군지. 잘해라”라고 응원했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