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강석우, 백신 접종 후 실명 위기 겪었다 (종점여행)

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배우 강석우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실명 위기를 겪을 뻔했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되는 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1회에서는 강석우가 강원도 정선으로 떠나는 여행기가 담긴다. ‘강석우의 종점여행’은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버스를 타고 무작정 종점으로 떠나보는 힐링 여행 프로그램이다.

정선 시내를 걷던 강석우는 한 가게 앞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뜻밖에 마주친 그를 보고 동네 사람들이 반갑게 인사를 건넸기 때문. 한 시민은 “아주 핸섬~ 잘생겼네요”라며 “우리 사진 한 번 찍으면 안 될까요?”라고 요청했다. 강석우는 흔쾌히 사진을 찍어주며 동네 사람들과 화기애애하게 소통했다.

또 다른 시민은 “눈 안 좋다더니 괜찮아지셨어요?”라고 걱정스레 안부를 물었다. 강석우는 지난 1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의 후유증으로 시력 저하를 호소한 바 있다. 이에 강석우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 눈은 다 나았다”고 안심시키며 얘기했다.

한편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강석우의 종점여행’은 오는 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2시 1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