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공식] 김희애 측 “박경수 작가 ‘돌풍’ 긍정 검토 중”

배우 김희애

배우 김희애

배우 김희애가 ‘부부의 세계’ 이후 2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올까.

김희애가 검토 중인 작품은 박경수 작가의 정치 드라마 ‘돌풍’이다.

김희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31일 스포츠경향에 “‘돌풍’ 출연 제안을 받았으며,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작품 중 하나다”라고 밝혔다.

‘돌풍’은 박경수 작가의 5년 만의 복귀작이다. 박 작가는 ‘귓속말’ ‘펀치’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 등을 집필했다. 연출은 ‘방법’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의 김용완 감독이 맡는다.

‘돌풍’은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고 있는 국무총리 박동호를 둘러싼 정치 드라마로, 극 중 김희애는 경제부총리이자 당 대표 정수진 역을 제안받았다.

현재 제작진은 주인공 박동호 역을 비롯해 주요 배역을 캐스팅 진행 중이며, 올 하반기 첫 촬영에 나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