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비오, 29일 컴백 확정···데뷔 2년 만에 첫 미니앨범 “지코 지원사격”

비오 미니 1집 ’FIVE SENSES. 사진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제공

비오 미니 1집 ’FIVE SENSES. 사진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제공

래퍼 비오(BE’O)가 첫 미니 앨범을 발매하며 황금 피처링 라인업 7명을 공개했다.

비오는 오는 29일 첫 번째 미니앨범 ‘FIVE SENSES (파이브 센시스)’를 발매하고 5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한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16일 0시 커밍순 이미지, 낮 12시에는 트랙리스트를 차례로 공개하며 ‘FIVE SENSES’ 발매 소식을 알렸다.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이번 앨범에는 완성도 높은 총 7곡이 수록된다. 아직 곡명은 알려지지 않아 리스너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지코, GRAY, 로꼬, 원슈타인, 시온, 권진아, 애쉬아일랜드 등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이 각 트랙에 피처링으로 지원사격을 펼쳐 눈길을 끈다. 이들과 비오의 새로운 음악적 케미스트리도 기대를 모은다.

비오 미니 1집 트랙리스트. 사진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제공

비오 미니 1집 트랙리스트. 사진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제공

비오는 2020년 싱글 ‘Monster (몬스터)’로 데뷔한 빅플래닛메이드엔터, 페임어스 소속 래퍼다.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 10’에서 최종 3위에 올랐다. 특히 비오가 경연곡으로 선보인 ‘카운팅 스타즈(Counting Stars)’, ‘리무진’ 등의 곡이 음원 파워를 발휘하며 신흥 음원 강자로 부상했다.

‘쇼미더머니 10’ 이후에도 비오는 정식 음원 버전의 ‘Counting Stars (Feat. Beenzino)’와 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 합류해 처음으로 발표한 신곡 ‘러브 미(LOVE me)’ 등을 통해 힙합 씬의 차세대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비오의 화제성과 독보적인 싱잉 랩이 꾸준히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비오의 미니 1집 ‘FIVE SENSES’는 오는 2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