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전참시’ 이국주, 띠동갑 동생 가족사진에 “父와 부부로 착각해”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이국주가 동생에게 애정을 보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국주, 조나단, 파트리샤가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파트리샤를 조나단을 위협하는 흥 많은 호랑이 새끼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렇게 소개한 이유가 워낙에 광폭 행보를 보인다”라고 밝혔다.

둘 중 누가 더 스케줄이 많냐고 묻자 파트리샤는 “근데 더 많은 건 오빠가 저보다 더 많다”라고 밝혔다.

단가는 자신이 더 세다? 라고 몰아가는 전현무에 그는 “그래도 좋아해 주시는 건 제가 더 아닐까요?”라며 미소 지었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남동생과 끈끈한 사이인 이국주는 “동생과 띠동갑이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동생이 태어났다. 제가 동생을 안고 엄마가 한복 입고 아빠가 옆에 있었는데 저랑 아빠랑 부부, 자식이고 엄마를 행사 진행자로 착각하는 분이 있더라”라며 화제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동생을 많이 돌봐왔다”라고 말했고 송은이는 “애틋하더라. 저는 남동생과 놀이공원에 가본 적이 없다. 최근 남동생과 다녀왔던데?”라고 물었다.

갑자기 스케줄 취소로 남동생을 불러 놀이공원에 다녀왔는데 너무 재미있었다고 말한 이국주는 “제 무릎 상태를 아니 배려해주고 하니까 엄청나게 잘 맞고 덩치도 비슷하니 저희를 괴롭히는 사람이 없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