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리아킴 “아스퍼거 증후군 진단···내가 사이코패스인가 생각했다”

채널A ‘금쪽상담소’

채널A ‘금쪽상담소’

리아킴이 아스퍼거 증후군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월드클래스 댄서 리아킴이 출연했다.

리아킴은 세계적인 댄스 크루 1MILLION(원밀리언)의 수장이자 안무가다. 세계 댄스 대회에서 숱한 우승을 차지하고 SM, YG, JYP의 안무 트레이너로도 활약한 인물이다.

리아킴은 “관계에 있어 결핍이 있다. ‘내가 사이코패스인가?’ 하고 우울증까지 겪었다. 저랑 오래 같이 일한 친구가 ‘아스퍼거 증후군 같다’고 말해서 병원을 갔고, 경증의 자폐 스펙트럼이 있는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고벡했다.

그는 “일주일 정도는 매일 울었다. 저랑 가까운 사람들이 느낄 고통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제일 컸다”고 털어놓으며 또 눈물을 쏟았다.

이날 리아킴과 15년째 열애 중인 남자친구도 출연했다. 그는 “(리아킴이) 어떤 행동을 하면 주변에서 ‘형. 그건 나쁜 의도다. 리아 누나 나쁜 사람 맞다’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리아킴의 남자친구는 “지인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갑자기 이어폰을 착용하고 음악을 듣는가 하면, 식당에서는 항상 자신의 수저만 챙기고 다른 사람의 것은 챙긴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싸운 적도 많다. 리아는 문제 해결을 얘기하고 난 감정 해소를 얘기한다. 리아가 ‘어떻게 도와줄까’ 라고 하는데 난 ‘미안하지만 넌 나를 도와줄 수 없어’라고 했다. 둘이 함께 있어도 감정적인 기대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리아킴은 결혼에 대해서 “막연하게 결혼하면 ‘이 사람과 해야 한다’란 생각이 있었다. 내가 아스퍼거 진단을 받았는데, 내가 먼저 ‘하자’라고 말할 수 있을까 란 생각이 들었다. 장애가 있는 상태에서 아이를 낳았을 때 공감하지 못하고 제대로 상호작용하지 못하면 문제일 거라고 생각했다. 같이 결혼해서 산 사람이 평생 안고 가는 건 어려운 일이지 않을까 싶다”고 고민했다.

이어 “주변에 이런 문제를 알렸더니 그제야 친구들이 ‘너가 나를 싫어하는 줄 알았다. 아니라는 걸 아니까 다행이다’라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내 문제를 더욱 알려야겠다 생각했다. 그래야 사람들이 적어도 상처는 안 받겠다 싶더라”라고 속내를 밝혔다.

그의 말을 모두 들은 오은영 박사는 “리아킴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아닌 성인 ADHD”라고 진단하며 “리아킴은 기본적인 공감이 가능한 사람”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