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신박한 정리 2’ 이영자, 15년간 쌓인 물건에 당황

MBC ‘신박한 정리 2 : 절박한 정리’ 캡처. 사진 크게보기

MBC ‘신박한 정리 2 : 절박한 정리’ 캡처.

‘신박한 정리 2’에서 이영자가 의뢰인의 집에서 당황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 2 : 절박한 정리’(이하 ‘신박한 정리’)는 3번째 의뢰인으로 애청자 집을 방문한다.

MC 이영자는 의뢰인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보물창고 같은 집”이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또 15년간 비우지 못하고 쌓아 놓기만 해 거실과 주방은 제 기능을 상실한 모습이었다. 이어 주방 상태를 점검하러 간 이영자는 빈 죽통과 라면 스프, 일회용품까지 알뜰살뜰 모아놓은 모습을 보고 또 한 번 놀란다.

한편 의뢰인은 “신랑이 뇌출혈로 몸에 마비가 오기도 했고, 눈이 안 좋은 편이어서 물건에 부딪혀서 넘어지면 큰 사고가 될 수도 있다”며 “좀 더 편히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표 이지영을 대신해 공간 크리에이터 홍서영이 15년간 쌓여 있던 물건들을 정리했다. 물건 정리와 더불어 남편을 위한 안전 손잡이와 현관 경사로까지 생긴 탁 트인 집을 의뢰인에게 선물했다. 또 이영자는 “저희가 선물을 준비했다”라며 세탁기와 건조기를 공개했다. 의뢰인은 “정말 저희 주시는 거예요?”라며 눈을 떼지 못했고, “너무 알차게 꾸며 주셨다. 허투루 쓰는 공간이 하나도 없네요”라며 감탄했다.

나만의 공간인 ‘집’의 물건을 정리하고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나누는 ‘신박한 정리 2 : 절박한 정리’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20분 MBC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