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전참시’ 육성재, 차인표 위협하는 분노의 양치질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육성재가 분노의 양치질을 선보였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육성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새벽 2시까지 촬영하느라 숙면을 한 육성재는 알람 소리에 칼같이 일어났다. 새벽 5시 37분에 육성재는 “저는 이거 자부심을 느끼는 게 11년 동안 한 번도 잠을 뒤척여본 적이 없다. 알람 울리기 전에 전자파 소리에 깬다”라고 말했다.

비몽사몽 화장실에 들어온 육성재는 면도부터 시작했고 한 걸음 물러나더니 갑자기 포즈를 취했다. 눈을 감고 면도하는 그의 모습에 이영자는 광고라며 감탄했고 전현무는 “‘다니엘 헤니 보고 있나?’네”라고 말했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그 모습에 육성재는 “그런데 다니엘 헤니 선배님은 슬로우도 많이 걸리고 그러던데 저는 생이에요”라고 말해 웃음 짓게 했다.

면도 후 양치를 시작한 그는 차인표의 분노 양치질과 견주어볼 만큼 격정적인 칫솔질을 시작했다. 슬로우가 아닌 패스트가 걸린 육성재는 혀 닦기에도 진심을 보이며 구역질을 했다.

머리를 넘기며 얼굴을 보는 육성재 모습에 유병재는 “거울 볼 맛 나겠다”라고 말했고 거울을 없애라는 양세형의 말에 그래야겠다며 발상의 전환을 보여 폭소케 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