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하나, 고백하는 임주환 밀어냈다 “우리 안 돼...잘 살아” (삼남매가 용감하게)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가 임주환을 거부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는 좋아하게 돼서 촬영을 포기했다는 임주환을 밀어내는 이하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상준(임주환)은 스캔들 기사가 터지고 김태주(임주환)에게 전화해 사실무근 보도 자료를 돌렸으니 걱정 말라며 얼굴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김태주가 걱정돼 그의 집을 찾은 이상준은 다친 팔을 보고 깜짝 놀라며 머리라도 말려주겠다고 집안으로 들어섰다.

온갖 호들갑을 떨며 머리를 말려준 이상준에 김태주는 “결혼 앞둔 남자가 여긴 왜 오니?”라고 물었다. 그 말에 이상준은 “네가 질투하는 거였으면 좋겠다. 내가 무슨 결혼을 해. 기사 금방 내려갔으니 신경 쓰지 말고 손은 왜 다친 거야?”라고 되물었다.

사진은 어떻게 유출된 거냐 묻는 김태주에 이상준은 스태프가 예고편을 만들다 자기 SNS에 올렸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은 왜 안 하겠다 한 거냐 묻는 말에 이상준은 “네가 좋아서. 널 많이 좋아하게 돼서”라고 말했고 유정숙이 온 소리를 듣고 황급히 다른 방으로 도망쳤다.

반찬을 주고 집을 나가려던 유정숙은 다시 돌아왔고 이를 모르는 김태주는 태연히 반찬 정리를 했다. 이상준은 옷방에 유정숙이 오는 것을 발견하고 행거 뒤로 몸을 숨기며 이리저리 움직였으나 결국 들켜버렸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기절했다 눈을 뜬 유정숙은 이상준을 발견하고 깜짝 놀라 발로 차 버렸다. 꼭 해야 할 얘기가 있어 왔다 말한 이상준에게 유정숙은 “태주 좋은 신랑감하고 선 볼 거야. 그렇게 알고 너도 가서 좋은 여자 만나라. 전화하지 마”라며 그를 쫓아냈다.

밖에서 이상준을 만난 김태주는 “우리 안 돼. 자꾸 이러지 마”라고 말했다. 엉터리 기사 때문에 걱정할까 봐 왔다는 말에 그는 “방송도 파투난 거 보면 우리는 스무 살 적에 끝난 채로 있는 게 맞았어. 너희 엄마도 싫어. 내가 가족한테 냉대받는 거 이제 견딜 수가 없나 봐. 책 사인회 때 찾아간 거 미안하다. 후회하고 있어”라고 털어놨다.

이상준은 “나는 운명이라고 생각했는데”라고 말했지만 김태주는 “그런 거 아니니까 걱정 말고. 잘 살아. 좋은 작품 기대할게”라고 선을 그었다.

방송한 것은 나가지는 않지만 편집해서 보내주겠다 말한 이상준은 이 마저 거절당하자 김태주 머리에 모자를 씌워주며 “이럴 줄 알았으면 선물이라도 준비하는 건데. 손 치료 잘해. 삼촌은 너무 기대하지 마. 네 가족은 삼촌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때 지나가던 사람들이 이상준을 알아보자 김태주는 그에게 모자를 다시 씌워주며 서둘러 보내버렸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오후 8시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