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놀면 뭐하니?’ 하하, 서소현 선수와 스파링 “많이 아팠을 거야” 허세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놀면 뭐하니?’ 하하가 허세를 부렸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서소현 선수 스파링 의뢰를 받은 하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지난주에 이어 놀뭐 인력 하하는 ‘맞아주세요’ 의뢰에 의문을 보였다. 그는 “맞아주세요라고 해서 타격을 나한테 주는 건 말이 안 되잖아. 맞는 건 아니다. 이건 누굴 맞이하는 거다”라고 확신했다.

자주 왔던 동네에 도착한 하하는 주소를 확인 후 복싱장인 것을 알고 헛웃음 지었다. 투덜거리며 복싱장에 도착한 그는 얼떨결에 의뢰서를 받아들었고 내용은 스파링 상대였다.

11월 6일 권투 시합을 앞둔 선수 사기 증진을 위해 스파링을 부탁한 내용에 하하는 손바닥에 주먹을 맞았고 “못해!”라고 소리쳤다.

종합 격투기를 배우는 중인 하하는 체력 향상을 위해 배운다며 “스파링 할 수 있는 그 정도의 수준이, 한 번도 해본 적 없다. 시합 얼마 안 남았는데 강도 있는 스파링을 원하실 거 아니에요”라고 주절거렸다.

딱 맞을 것 같다는 관장의 말에 하하는 “쥐어 패기만 하게요?”라고 물어 폭소케 했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마우스피스와 핸드랩 붕대, 헤드기어까지 착용한 하하는 “나도 몰라. 흥분하면 프로가 아니기 때문에”라고 경고했다.

스파링이 시작되고 주먹을 주고받던 하하는 날쌤 몸놀림으로 움직이며 잽을 뻗었다. 피하지 않고 시선을 고정하며 잽을 날리는 하하에 신소현 선수는 분노 게이지가 올라왔고 리버샷을 꽂아 넣었다.

주먹을 맞자마자 구석으로 도망친 하하는 주먹을 살살 뻗었고 이를 능숙하게 피하던 서소현 선수는 하하의 오른쪽 옆구리를 공격했다.

쉬는 시간에 진지하게 코치를 하는 관장을 본 하하는 자신의 코치에게 도망칠 창문을 열어놓으라 말해 폭소케 했다.

얻어맞으면서도 포기하지 않으며 상대해 준 하하에게 서소현 선수와 관장은 고마움을 전했다. 하하는 서소현 선수를 향해 “진짜 아팠을 거야. 너 맷집 인정해. 이걸 버텨?”라며 허세를 부렸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