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커튼콜’ 하지원, 강하늘에 “여기서 살았으면 좋겠어”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커튼콜’ 하지원이 강하늘을 반겼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에서는 강하늘과 정지소에게 남쪽에서 지내라고 말하는 하지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헌(강하늘)은 리문성으로 정체를 속이고 자금순(고두심)을 만나게 됐다. 자금순은 서윤희(정지소)와 유재헌을 보고 “문성이? 이리 자랐구나. 고맙다. 잘 생겼네 우리 손주”라며 감격했다.

유재헌은 자신의 얼굴을 만지는 자금순의 손을 잡아 내리며 “할마이 본 기억이 어릴 때 말고 없는데 그것마저도 가물가물하고. 내 평생에 가족이라고는 진숙 동지밖에 없다고 생각했는데 할마이께서 찾아준다니 보고 싶다 생각은 했지마는”라며 우물쭈물했다.

이를 본 서윤희는 “문성 동지가 많이 긴장했습니다. 우리도 남쪽은 처음이라 아주 낯섭니다. 무섭기도 하고”라고 덧붙였다.

이에 자금순은 세상 어디보다 멀리 왔는데 너무 반가웠다며 천천히 알아가도 되니 집 안으로 들어가자고 걸음을 옮겼다.

모두가 집 안으로 들어갈 때 박세준(지승현)은 경계의 눈빛으로 그들을 바라봤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과거 유재헌은 정상철(성동일)을 통해 박세준은 위험한 놈, 박세규(최대훈)는 이상한 놈, 박세연(하지원)이 좋은 누나라 파악했다.

자신을 바라보는 이들에게 유재헌은 “할마이 없으니까 하는 말인데 할마이 사정 듣지 않았으면 여기 오지도 않았을 겁니다. 가족이라는 것이 함께 보낸 시간이 만드는 거 아니겠습니까? 저도 딱히 가족이라 할 만한 정은 없습니다. 그래도 나에게 남은 가족은 할마이 하나뿐인데 가시기 전까지만이라도 손자 노릇해보려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박세규는 “그런 거였어? 동생, 사람이 아주 생각이 깊구만 기래”라며 “애들이 좀 착해”라고 웃었다. 여기 있는 동안 편안하게 있다가 가라는 박세규에 박세연은 “문성아. 나는 너가 여기서 살았으면 좋겠어. 힘들게 여기까지 왔는데 최대한 할 수 있는 건 다 해주고 싶어. 여기가 네가 살던 그곳보다는 낫지 않겠어?“라고 말했다.

그런 건 같이 의논해야 한다며 말리는 현지원(황우슬혜)에도 박세연은 여기 있으며 잘 적응해 보라 말했고 유재헌은 “빈말이래도 그리 말씀해주시니 고맙습니다.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열심히 힘 써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오후 9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