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65회 그래미]방탄소년단, 3년 연속 수상 불발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올해도 그래미의 벽을 넘지 못했다.

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개최된 제65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그룹 방탄소년단은 아쉽게도 노미네이트에 그쳤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지난해 발매한 앨범 ‘프루프’의 ‘옛 투 컴’으로 ‘베스트 뮤직비디오’ 부문, 콜드플레이와 함께 한 ‘마이 유니버스’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이 불발됐다.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 RM, 제이홉이 송라이터로서 콜드플레이의 ‘뮤직 오브 더 스피어스’를 통해 올해의 앨범상 후보 자격을 얻기도 했으나 이 또한 수상에 실패했다.

방탄소년단이 수상에 실패한 ‘베스트 뮤직비디오’ 부문은 스위프트의 ‘올 투 웰’,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는 샘 스미스와 킴 페트라의 ‘언홀리’, ‘올해의 앨범’ 부문에는 해리 스타일스의 ‘해리스 하우스’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팝가수 비욘세가 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개최된 제65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한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AFP 사진 크게보기

팝가수 비욘세가 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개최된 제65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한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AFP

방탄소년단은 앞서 ‘그래미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수상에 성공한바, ‘그래미 어워드’에서의 수상으로 그랜드 슬램 달성에 기대를 모았다.

비록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방탄소년단은 앞서 ‘다이너마이트’와 ‘버터’를 통해 이미 K팝 가수 최초로 두 차례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랐던 데 이어 또 한 번 이름을 올리며 K팝 가수 최초 3년 연속,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이외에도 이날 ‘올해의 앨범’을 포함 본상 부문인 ‘올해의 레코드상’, ‘올해의 노래’, ‘신인상’ 수상의 영광은 각각 리조와 보니 레이트, 사마라 조이에게 돌아갔다. 또 이날 시상식에서는 비욘세가 총 4관왕을 차지, ‘그라모폰’(그래미 어워드 트로피)을 32개째 들어 올리며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해 ‘그래미의 여왕’으로 거듭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