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장영란 “MZ세대 선섹후사 놀라워”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장영란이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를 통해 접하게 된 MZ 세대의 연애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장영란은 KBS2 예능‘이별 리콜’ 에서 ‘공감 여왕’으로 불리면서 리콜남∙리콜녀에게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는 “매주 인생과 사람 관계에 대해 배우고 있다. ‘이별 리콜’은 저에게 큰 가르침을 주는 프로그램”이라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별 리콜’에 많이 등장한 MZ 세대들의 화끈한 연애 방식에 놀랐다면서 “’선섹후사’(먼저 성관계를 가진 뒤 연애를 시작한다는 뜻)와 같은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 저희 때는 굳이 ‘썸’이 필요 없었는데 ‘썸’을 탄다는 것도 신기했다. 요즘 친구들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결혼 전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솔직히 별로였다. 자존심도 세고, 연락도 먼저 안 하고, 좋아해도 좋아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감정에 있어서 솔직하지 못한 여자였다”면서 “그래서 감정에 충실한 요즘 친구들을 보면 진짜 멋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장영란은 “아이들의 이성친구에 대해서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쿨한 엄마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장영란은 “연애할 때 데이트 폭력이나 스토킹은 절대 하지 마라”면서 “많이 사랑하고, 상처도 많이 받아봐야 스스로 반성도 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다. 후회없이 사랑하고, 후회없이 사랑받아라. 제일 예쁜 나이에 아낌없이 사랑하라”면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이하 ‘이별 리콜’)은 절실하고 진솔한 리콜남∙리콜녀의 사랑과 이별 이야기를 다룬다. 때로는 공감을 때로는 분노를 유발하는 다양한 사연은 리콜플래너들도 과몰입하게 만들며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방송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