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무빙’ 한효주-조인성-차태현, ‘핑계고’ 출연…유재석과 티격태격

유재석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핑계고’에 출연한 배우 차태현(왼쪽부터), 조인성, 한효주. 사진 핑계고 방송화면 캡쳐

유재석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핑계고’에 출연한 배우 차태현(왼쪽부터), 조인성, 한효주. 사진 핑계고 방송화면 캡쳐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드라마 ‘무빙’의 출연배우 한효주, 조인성, 차태현이 유튜브 채널 ‘뜬뜬’의 ‘핑계고’에 출연했다.

세 사람은 채널에 출연해 다음 달 9일 공개를 앞둔 ‘무빙’에서 각자 자신이 맡은 캐릭터들을 소개했다. 비행능력, 초인적인 오감능력, 전기능력 등 흥미로운 초능력을 소개하는 도중 유재석은 차태현을 향해 “실제 생활에서도 큰 능력이 있다”며 “모사, 없던 싸움 일으키기, 분란 등 예능 쪽으로 실제생활에서도 큰 능력이 있다”고 장난스레 말했다.

유재석은 “진짜 갖고 싶은 초능력이 뭐냐”고 물었고, 조인성은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이런 게 너무 진부해”라며 유재석을 도발했다. 차태현 역시 “형이 이런 질문 할 줄 몰랐네”라며 조인성을 거들었다.

유재석은 한효주에게 “너가 제일 호의적이다. 너한테만 물어본다. 초능력이 갖고 싶다면 어떤 초능력이 갖고 싶니”라고 물었고, 한효주는 “그런 거 너무 진부해요”라며 유재석을 믿음을 깼다.

유재석은 거꾸로 질문을 받은 후 ‘투명인간’으로 답했다 빈축을 샀다.

한효주, 조인성, 차태현이 출연하는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사는 아이들과 아픈 비밀을 감춘 채 과거를 살아온 부모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액션극이다.

드라마는 다음 달 9일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에 7개 에피소드를 공개한 후 매주 2개 에피소드를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