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오는 29일 공개 확정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공식 포스터.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공식 포스터.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의 예능 ‘성+인물’의 2편인 대만편이 오는 29일 공개를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방송인 신동엽과 가수 성시경이 성(性)과 성인 문화산업 속의 인물을 탐구하는 토크 버라이어티 ‘성+인물’이 29일 대만편을 공개한다.

앞서 공개된 일본편이 일본의 여러 성인문화 산업을 다뤘다면, 대만편은 우리의 일상 속 성과 맞닿아 있는 다양한 양상의 인물들을 다룰 예정이다.

‘성+인물’ 대만편은 한국과 가깝지만,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대만의 성을 다양한 관점에서 보여주고, 각자의 시선에서 이해해 볼 수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선보인다.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대만은 아시아 최초로 동성혼이 합법화된 곳이, ‘성’에 대해 자유롭고 개방적인 대화가 가능한 곳이라는 후문이다.

윤신혜 작가는 “‘자유’와 ‘다양성’을 존중하는 대만의 성(性)인물을 만나 우리와 어떻게 다르고, 또 같은지 이야기하기 위해 대만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대만의 다양한 ‘성+인물’들을 다루고 있다. 임신 4개월째인 레즈비언 부부와 커플 신발을 신은 게이 부부, 대만의 유명 성 의학 박사 그리고 2030 청춘들까지 소개된다.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성+인물’ 대만편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대만편은 일본편처럼 약 30~40분의 러닝타임의 가볍게 볼 수 있는 ‘미드폼’ 예능으로 시청자들이 콘텐츠를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짧고 굵게 핵심적인 재미를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 예능 ‘성+인물’의 대만편은 오는 29일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