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스경연예연구소] 환승연애·이혼 넘어 학폭까지…연예계는 아직도 ‘꽁꽁’

배우 송하윤, 사진제공|JTBC

배우 송하윤, 사진제공|JTBC

연예계가 온갖 구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스타들의 환승연애 의혹, 연이은 이혼 발표를 넘어 이젠 학교폭력 논란까지 다양한 부침들이 대중을 피곤하게 하고 있다.

2일 송하윤의 학폭 의혹 보도로 세간이 떠들썩해졌다. 종합편성채널 JTBC ‘사건반장’ 측이 악역으로 유명해진 여배우 S가 20년 전인 2004년 8월 고등학교 재학 시절 후배 뺨을 90분간 때렸다며 학폭 의혹을 제기한 것.

방송에서 제보자는 “어느 날 점심시간에 부르더라. 가자마자 때리기 시작했다. 어떤 이유에서 맞았는진 지금도 이유를 모른다. 1시간 반 동안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미국에 거주 중이라는 그는 최근 S가 예능에 출연한 영상을 보고 제보를 결심했다며 “금전적 보상은 바라지 않는다. 폭행을 저지른 이유를 듣고 싶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기 바란다”고 했다.

JTBC 제공

JTBC 제공

보도 후 S로 지목된 송하윤 측은 이를 부인했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초 제보를 받은 후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제보자와 통화했다. 이후 메신저를 통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한 만남을 요청했으나, 제보자 측에서 거부 의사를 밝혔다. 통화를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제보자 측 주장 관련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 일면식도 없다.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특히 경기 부천 출신인 송하윤이 중원고등학교와 반포고등학교를 거쳐 압구정고등학교에서 졸업한 것을 두고 의심의 눈초리는 더욱 커졌다. 학폭 의혹이 불거지자, 한 누리꾼은 6년 전 “고등학교 동창인데 패거리로 친구 한 명 왕따 시키고 때려서 강제전학 갔다”며 “생긴 것과 다르게 강단있는 친구”라고 쓴 댓글까지 재조명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송하윤이 반포고등학교에서 학폭과 관련해 강제전학을 간 건 맞다”면서도 “(90분간 뺨을 맞았다는) 사건반장 제보와 무관하다. 해당 제보자와는 일면식이 없다. 강제전학은 이번 이슈와 관련이 없어서 언급하지 않았다.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 해 찜찜한 느낌을 남겼다.

(왼쪽) 카리나·이재욱. 연합뉴스.

(왼쪽) 카리나·이재욱. 연합뉴스.

송하윤 이슈 뿐만 아니라 불과 전날까지도 여러 스타들의 이혼, 열애와 결별 등 각종 이슈들로 점철됐던 터라 연예계를 바라보는 대중의 피로도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게다가 환승연애 의혹을 받다가 결국 결별한 배우 류준열과 한소희가 동반 출연 차기작으로 꼽던 ‘현혹’에서 동시에 빠지면서 또 한 번 화제가 됐고, 특급 아이돌과 대세 배우의 열애로 팬들의 항의까지 받았던 에스파 카리나와 이재욱이 공개 열애 5주만에 결국 헤어지는 수순을 밟아 눈길을 끌기도.

눈 뜨면 예상치 못한 이슈들이 쏟아져 말도 많고 탈도 많아진 연예계. 춘삼월 지난 지금에서라도 웃음꽃 피는 소식이 전해져 연예계에도 봄꽃이 필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