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트와이스 채영X전소미, 빛삭한 포토부스 속옷 노출 사진에 갑론을박

트와이스 채영 개인 SNS 게시물 캡쳐.

트와이스 채영 개인 SNS 게시물 캡쳐.

트와이스 채영과 전소미가 빛삭한 노출 사진에 대해 갑론을박이 일고있다.

3일 자정 무렵 채영은 “만우절 데이트 거의 이제 우리 11년째야”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채영과 전소미는 무인 사진관에서 가발을 착용하고 사진을 찍는 등 11년 우정 케미를 보여줬다.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채영은 무인 사진관에서 찍은 사진 2장 중 1장을 삭제했다. 사진의 일부에 채영과 전소미가 노출을 하는 모습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가 다급히 지운 사진은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져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저런 공공장소에서 옷을 들고 찍고 싶나” “굳이 왜 올린 건지 모르겠다” “전소미는 이걸 올리는 걸 동의한 건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뭐가 문제인 거냐” “채영이 실수로 올린 걸 수도 있다” “무대의상으로도 노출을 많이 하는데 이정도는 괜찮다” 등의 의견을 보냈다.

한편 채영이 속한 트와이스는 지난 16일 다섯 번째 월드 투어 ‘TWICE 5TH WORLD TOUR READY TO BE’(트와이스 5번째 월드 투어 레디 투 비)를 진행했다. 전소미는 4월 2일 뷰티 브랜드 ‘글맆’을 론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