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김백 YTN 사장 “김건희 여사 등 불공정·편파 보도, 신뢰 잃어” 대국민 사과···언론노조 지부 “용산 향해 엎드린 것, 치욕스러운 일”

스포츠경향 자료사진

스포츠경향 자료사진

김백 신임 YTN 사장이 과거 편파적이고 불공정한 보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3일 방송을 통해 “언론은 공정하고 균형 잡힌 보도로 국민 여러분께 봉사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그러나 YTN은 그동안 소임을 다하지 못했다. 이 점, YTN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지난 선 과정에서 언론의 기본 중 기본인 균형추를 상당히 잃어버렸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했다”며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해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내용인 한쪽의 일방적 주장만 수십 건 보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202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중에는 오세훈 후보의 이른바 ‘생태탕’ 의혹을 24시간 동안 십여 차례 보도하면서 경쟁자였던 박영선 후보의 도쿄 아파트 보유 사실은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며 “문제는 이런 불공정·불균형 보도가 선거 때만 되면 독버섯처럼 반복됐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대선 사흘 전 인터넷 매체를 통해 흘러나온 김만배·신학림 녹취록 조작 보도를 사실 확인도 없이 대대적으로 보도해 선거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며 “공정하고 정확해야 할 언론의 펜 끝이 선거라는 민주주의의 절대적 가치를 훼손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사장은 “이런 ‘묻지마’ 식의 불공정·편파 보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저는 사과에만 그치지 않고 앞으로 다시는 이런 부당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김 사장이) 대국민 사과라고 했지만, 실상은 용산(대통령실)을 향해 엎드린 것”이라며 “YTN 사장이 권력을 향해 용서를 구한 오늘은 30년 YTN 역사에서 가장 치욕스러운 날”이라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 부인 김건희 씨는 과거 겸임 교수 지원서에 허위 경력을 썼다는 YTN 보도 후 ‘돋보이려고 한 욕심이었다’고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YTN은 ‘쥴리 의혹’을 보도하며 국민의힘 반론도 충실히 반영했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또 오세훈 시장의 ‘생태탕 의혹’ 보도, ‘김만배와 신학림 녹취록’ 인용 보도 등도 모두 문제가 없었다며 김 사장의 사과를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