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스경X초점] ‘25th JIFF’ 정준호 집행위원장, 국민의 힘 선거운동 의혹에 해명은?

인사말하는 정준호 전주국제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사말하는 정준호 전주국제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배우 정준호가 총선을 앞두고 최근 국민의힘 예비후보의 선거운동을 도왔다는 시선에 선을 그었다.

정준호 집행위원장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경기 화성을 한정민 후보가 예비후보였을 당시 사무실을 찾아 사진을 찍은 것이 ‘전주영화제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행보’라고 지적당하자 “내가 오랜 지인들이 많아서 사실은 여야를 떠나 많은 응원 영상을 부탁해 온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도 사회생활을 하고 사람을 좋아해 많은 이와 지내오다 보니 영화제 집행위원장이라는 신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인생을 같이 살아오고 정들었던 지인들의 부탁을 거절 못했다. 내 정치적인 색이 아니다. 그저 개소식 축하 영상, 응원 영상이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선거운동에 참여해서 한 게 아니라 ‘내가 봐 온 인간 누구는 이렇다’라는 내용의 응원 영상”이라며 “나는 용인시(국회의원 사무실에)에 간 적이 없고 후보로 나온 동생이 내 사무실에 찾아와서 ‘형님 저 힘 좀 실어주십시오’라고 해서 ‘열심히 해라, 이왕 마음먹은 거 최선을 다해서 국민에게 박수받는 정치인이 되어라’고 응원해 준 게 다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친구가 가면서 사진 한 컷 찍어도 되겠느냐고 해서 그거 찍은 게 다고, 그걸 본인이 SNS에 올린 게 선거운동처럼 나간 거다. 내가 우유부단한 사람이라 부탁을 거절 못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동 집행위원장인 민성욱 집행위원장은 “내가 정 위원장을 두둔하자면 동료로 1년간 지켜봤는데 사진을 거부하지 못한다, 정치인뿐 아니라 전주에서 같이 밥 먹으러 갔을 때 식당에서 사진 요청하는 시민이든 관객이든 어느 누가 다가와도 항상 밝게 웃는 모습으로 다 찍어주는데 그게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찾아보면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찍은 사진도 있고 민주당 다른 의원과 찍은 사진도 있다, (정준호는) 남들이 요청할 때 따지고 재고 해서 불이익이 될까를 따지지 않는다. 정 위원장과 몇 번 만나면 그 심성을 잘 알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런 부분은 너그러운 시선으로 바라봐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1일부터 5월 10일까지 전주 일대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일본 미야케 쇼 감독의 ‘새벽의 모든’이며, 폐막작은 캐나다 카직 라드완스키 감독의 ‘맷과 마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