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송하윤 학폭 폭로男, 추가 입장 “죄책감 없이 뻔뻔한 대응”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

배우 송하윤의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 A씨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A씨는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송하윤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송하윤 학폭 피해자인 송씨의 남자 후배”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만을 바랐지만, 소속사와 송하윤 모두 뻔뻔하게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송하윤이 출연한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 대해서는 한 달 전까지 들어보지도 못했고, 현재까지도 보지 못했다면서 “약 한 달 전 유튜브 쇼츠 영상을 보던 중 ‘한마디만 하겠다’라는 영상이 반복적으로 나왔다. 이름을 확인해보니 송하윤으로 전혀 모르는 이름이었으나 얼굴과 목소리가 너무 비슷해서 구글링을 해 찾아봤더니 여름 어느 날 고등학교 점심시간 때 저를 전화로 불러내 5교시가 끝나갈 때까지 역 90분간 잡아 놓고 때리던 누나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간이 많이 지났고, 이제서야 빛을 본 연기자의 앞날을 막는 것 같아 최대한 조용히 사과만 받고 폭행의 이유만 듣고 덮을 생각이었다며 송하윤과 송하윤 소속사의 SNS로 메시지를 보냈지만 둘 다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A씨는 소속사에 3통의 메일을 보냈고, 세 번째 메일을 보낸 후에야 “‘구체적인 얘기를 듣고 싶다’면서 답장이 왔고, 2시간 가량 통화했다”고 했다.

A씨는 “소속사에 당사자한테 직접 진정성 있는 사과와 폭행의 이유를 들으면 입 닫겠다는 각서까지 작성하겠다고 기한을 주며 전달하였으나, 당사자랑 연락이 안된다는 믿을수 없는 얘기를 하는 사측과 며칠이고 계속 연락한다고 해결 될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학폭을 제보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이 나서서 먼저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다면 이렇게 공론화 할 생각도 없었을뿐더러 제가 피해자인 것이 확실한 부분에서 입닫겠다는 각서까지 쓰고 사과를 받아주겠다고 하였는데도 당사자는 제시한 기한까지 연락이 주지 않아 더 이상 당사자와 사측을 통한 연락할 이유가 없어 추후 사측으로 부터의 모든 연락을 차단하였고, 타의 모범을 보여야 하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지고 학폭을 했음에도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뻔뻔한 태도로 대중 앞에 서는 일을 하는 것은 저를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과 대중을 기만하는 것이라 판단되어 이 배우의 학폭을 공론화를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이달 초 JTBC ‘사건반장’에 송하윤 학폭 의혹을 제보했다. 그는 20년 전인 2004년 8월 고등학교 재학 시절 송하윤에게 90분간 학폭을 당했다면서 “그 누나가 전학 가기 전까지 피해 다녔고 전학을 간 후 어떻게 살았는지 관심조차 없었다. 쇼츠 영상을 보니 그때 일이 눈앞에 선명하게 떠올랐고, 손과 등에 식은땀이 났다. TV에 나와 과거와는 반대되는 행동을 하는 것을 보며 화가 나긴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송하윤은 “A씨와 일면식도 없다”며 학폭을 부인, 송하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송하윤에게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향후 본건 사실관계 확인과 법무법인 법률 검토를 통한 제보자 민형사상 조치, ‘사건반장’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