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10기 현숙, 영철과 결별 후 근황 “커플 유튜브 채널 사라져”

유튜브 ‘솔로식당’

유튜브 ‘솔로식당’

‘나는 솔로’ 10기 현숙이 영철과 결별 후 근황을 공개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솔로식당’에는 ‘현숙, 현숙, 현숙!! 기강 잡으러 온 트리플 현숙즈!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햇살 같은 그녀들의 토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10기 현숙은 “학생들 계속 가르치고 있고 조카 육아하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그는 “발레를 안 했으면 뭘 했을 것 같냐”는 물음에 “질문을 진짜 많이 받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춤 말고 할 게 없다. 만약에 춤을 안 췄으면 ‘스우파’에 나갔을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현숙은 “정말 태어나자마자 춤꾼으로 태어났다. 신체적인 게 발달된 것 같아서 무조건 춤 쪽으로, 발레 아니면 다른 춤이라도 추고 있었을 것 같다”며 “무용을 통해서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고 신체적으로 좀 더 사람들한테 좋은 영향을 끼치고 싶은 게 저의 앞으로 계속되는 목표인 거 같다”고 밝혔다.

유튜브 ‘솔로식당’

유튜브 ‘솔로식당’

또 현숙은 “유튜브 같은 건 하냐”는 물음에 “저는 ‘최고여경’이라는 채널을 운영하다가”라고 말문을 열더니 “사라졌다”고 말했다. 현재 애정전선에 대해 묻자 현숙은 “저는 다시 인사하겠다. ‘나는 솔로’ 10기 현숙으로 출연해 ‘나는 솔로’로 돌아온 10기 현숙”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현숙은 “(‘나는 솔로’) 촬영을 통해서 사람의 진심은 반드시 통한다는 걸 정말 크게 깨달았다. ‘중꺾마’를 정말 촬영하면서 크게 느꼈다. 앞으로는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걸 가슴에 새기면서 살아가야겠다는 걸 깨달았다. 진심을 통한다”고 전했다.

한편, 10기 현숙과 영철은 ‘나는 솔로’를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지만 2년의 열애 끝에 지난달 결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