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멱살 한번 잡힙시다’ 김하늘, 충격적인 사실 마주하다!

KBS

KBS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김하늘이 연우진을 피하기 시작한다.

22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연출 이호, 이현경 / 극본 배수영 / 제작 몬스터유니온, 프로덕션H) 11회에서 이바른(서범준 분)에 대한 충격적인 비밀을 알게 된 김태헌(연우진 분)은 황급히 서정원(김하늘 분)을 찾아가 이 사실을 알린다.

태헌은 차은새(한지은 분) 살해 혐의로 체포된 정원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 그는 설우재(장승조 분)로부터 받은 정보를 토대로 모수린(홍지희 분)과 유윤영(한채아 분)이 살인 사건 진범임을 밝혀내며 극강의 스릴을 안겼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태헌이 양 작가(김지성 분) 집에서 머무는 정원을 찾아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던 두 사람 사이 묘한 분위기가 포착, 태헌의 시선을 회피하는 정원의 얼굴에서 그녀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생겼음을 짐작케 한다.

태헌은 정원이 부탁했던 상담 녹화 영상이 담긴 USB를 준다. 뿐만 아니라 그는 바른의 과거 사진 한 장을 정원에게 건네는가 하면 봉토 공장 화재 사건에 대한 새로운 정보까지 알려준다고.

방송에서 바른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정원은 충격에 빠진다. 바른의 행방이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태헌에게 날 선 경계심을 드러낸 정원에게 심경 변화가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본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11회는 22일 밤 10시 10분에 안방극장에 배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