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저질 체력’ 김준호, 김종국 스파르타 푸시업 코칭에 힘겨운 싸움 (미운 우리 새끼)

SBS 방송 캡처

SBS 방송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미우새’에서 없어서는 안 될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주말 밤 웃음을 책임졌다.

김준호는 지난 21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대상 공약을 실행하지 않은 탁재훈을 김종국의 헬스장으로 소환시키는 결정적인 역할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에서 김준호는 탁재훈이 2023 ‘연예대상’ 공약으로 ‘맨몸 바디 프로필’을 4개월째 이행하지 않자, 김종국의 체육관으로 강제로 소환시켰다. 스크린 골프를 치러가자는 사탕발림으로 탁재훈을 유혹한 것.

김종국 앞으로 직접 탁재훈을 데려간 김준호는 “지금 일이 없는 게 공약을 안 지켜서 그래”라고 말하는 등 대상을 받은 후 일이 확연히 줄은 탁재훈을 부추겨 웃음을 안겼다.

또 김준호는 탁재훈에게 개그맨 문세윤, 영화배우 하정우 등 타 연예인들이 공약을 수행한 것을 예시로 드는가 하면 “형 이거 대상받을 때 사진인데”라며 운을 뗀 뒤 현실적인(?) 탁재훈의 몸 상태를 보여주며 그의 상황을 일깨워주기 시작했다. 이에 탁재훈이 김준호의 옛 결혼식 사진을 꺼내며 반격하자, 김준호는 “아 좀 지우라고”라며 맞받아쳤다. 상처만 남은 김준호의 사진 공격이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김준호는 이에 굴하지 않고, 근육질로 변신한 탁재훈의 미래(?) 사진을 인쇄해오는 등 철저한 준비성으로 탁재훈의 동기부여를 제대로 자극시켰다. 그렇게 김준호는 대상 공약 실현을 위해 꼼짝없이 김종국과 운동을 시작하는 탁재훈을 곁에서 지켜볼 뿐이었고, 김종국 표 고난도 운동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종국의 운동 굴레에 갇힌 탁재훈을 바라보던 김준호는 이내 김종국의 제안으로 푸시업 자세에 도전했다. 이에 김준호는 자세를 취했지만, 요지부동한 모습을 보이고 급기야 김종국의 손에 의해 강제로 끌어올려지는 등 남다른(?) 운동 실력을 선보여 짠내를 유발했다.

김준호는 바디프로필 비포(Before) 사진을 남기는 탁재훈의 옷을 오픈 숄더컨셉으로 만들어 주는가 하면 섹시함을 더해주기 위해 탁재훈의 등 뒤에 물을 뿌려주는 등 센스 있는 행동으로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했다.

일요일 밤 즐거움을 책임지는 김준호의 모습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