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아일릿 측, 팬덤명 변경 결정

아일릿. 빌리프랩 제공.

아일릿. 빌리프랩 제공.

그룹 아일릿 팬클럽명을 결국 변경하기로 했다.

22일 소속사 빌리프랩은 위버스를 통해 “지난 4월 21일 공개된 팬클럽명은 팬 여러분의 참여로 모인 다양한 후보들 중 아일릿과의 영원한 사랑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선정되었다”며 “다만, 공개 이후 제기된 여러 우려 의견들을 고려해 공식 팬클럽명을 다시 선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일릿의 새로운 팬클럽명은 재공모 절차 없이 기존 최종 후보 중에서 선정하여 추후 안내드릴 예정”이라며 “팬클럽명 결정과 관련하여 혼선을 드리게 된 점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아일릿은 지난 21일 공식 팬덤명을 공개했다. 팬들이 보낸 팬클럽 명 후보 중 아일릿 멤버들이 선정한 결과 팬덤명은 ‘릴리(LILLY)’였다.

그러나 아이돌 선배인 엔믹스 릴리와 이름이 겹쳐 논란이 됐다. 선배의 이름을 팬덤명으로 사용하는 것은 상도에 어긋난다는 이유다. 이에 아일릿 측은 팬덤명을 릴리가 아닌 ‘릴리즈’로 바꾸기로 했으나 ‘릴리즈’는 블랙핑크 리사의 개인 팬덤명 이름이라 또 논란이 됐다.

이에 아일릿 측은 사과문과 함께 팬덤명을 다시 바꾸기로 한 것이다.

이하 빌리프랩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빌리프랩입니다.

아일릿을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일릿의 공식 팬클럽명 변경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지난 4월 21일 공개된 팬클럽명은 팬 여러분의 참여로 모인 다양한 후보들 중 아일릿과의 영원한 사랑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선정되었습니다.

다만, 공개 이후 제기된 여러 우려 의견들을 고려하여, 공식 팬클럽명을 다시 선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일릿의 새로운 팬클럽명은 재공모 절차 없이 기존 최종 후보 중에서 선정하여 추후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팬클럽명 결정과 관련하여 혼선을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