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스경X초점] 또 피프티 사태? 민희진 대표 ‘뉴진스 베끼기’ 입장에 “어른 싸움은 어른끼리”

그룹 뉴진스와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 민희진 대표 SNS

그룹 뉴진스와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 민희진 대표 SNS

엔터 기업 하이브와 그 레이블인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의 갈등이 불거지며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2일 하이브가 민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의 경영진 A 씨를 상대로 감사에 착수한 사실이 알려졌다. 감사 이유는 ‘경영권 탈취 시도’로, 하이브는 A 씨가 직위를 이용해 하이브 내부 정보 및 어도어 독립에 필요한 영업비밀 등을 넘겨준 것으로 보고 있다.

어도어는 2021년 하이브가 자본금 161억 원을 출자해 만든 레이블로, 지난 2022년 데뷔해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그룹 뉴진스가 소속됐다. 현재 하이브가 어도어 지분의 80%를, 어도어 경연진이 20%를 보유한 상태다. 하이브는 확보된 전자자산 등을 토대로 필요시 법적 조치에 나설 계획으로, 감사 결과에 이목이 쏠린다.

뉴진스가 다음 달 컴백을 앞두고 있었기에, 공식적으로 번진 양사의 갈등은 충격을 안기고 있다. 특히 민 대표가 독립 움직임을 보였다는 점에서 지난해 가요계 ‘템퍼링(연예인 빼가기) 주의보’를 내리게 했던 일명 ‘피프티 피프티 사태’가 다시 언급되기도 했다.

하이브 방시혁 의장(오른쪽)과 하이브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 각 기획사 제공

하이브 방시혁 의장(오른쪽)과 하이브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 각 기획사 제공

그러나 앞서도 “투자처가 어디든 ‘창작의 독립’, ‘무간섭’의 조항은 1순위였을 것이라 사실 꼭 하이브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고 레이블의 재량을 강조했던 민 대표는 하이브의 경영권 탈취 주장을 부인하며, “하이브가 ‘뉴진스 표절’ 문제를 묵과하고 오히려 감사에 착수했다”고 반박했다.

민 대표는 지난 3월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에서 데뷔한 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한 그룹’이라며, “지난주 하이브 산하 레이블 간 표절 행위로 뉴진스의 브랜드 가치가 침해된 데 따른 입장 표명을 바란다고 공식 서신을 보냈으나, 입장 표명 대신 갑작스럽게 대표이사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양측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대중은 어른들 싸움에 낀 신인 아티스트들에 대한 걱정을 전하고 있다.

어도어 측이 공식 입장문을 통해 뉴진스와 아일릿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카피 사태’ ‘아류의 등장’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을 두고, 한 레이블의 대표이자 어른으로서 양 팀 모두에 대한 배려가 없었다는 지적이다. 데뷔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신인 그룹에 멍에를 씌운 것은 물론, 논란 속 이름이 오르내릴 뉴진스의 이미지에 미칠 영향 또한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민 대표는 MZ세대의 아이콘이 된 뉴진스의 독특한 아이덴티티를 구축한 인물인 만큼, 민 대표의 주장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으나, 경영권과 창작권을 두고 벌이는 진실 공방에 ‘어른 싸움은 어른끼리 해야 맞지 않겠냐’는 의견이다.

뉴진스. 어도어 제공

뉴진스. 어도어 제공

아일릿. 빌리프랩

아일릿. 빌리프랩

더불어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하이브가 어도어에 발송한 감사 질의서에 어도어가 하이브의 핵심 정보나 계약 체결 정보, 아티스트 개인 정보를 유출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이라면 범법행위다’ ‘해명이 시급해 보인다’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져야 할 것’ 등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기획사 관계자와 기자들도 타 그룹을 대놓고 깎아내린 것은 지나친 행동이었다며, 범법 행위에 대한 사실 여부를 향후 전개의 관건으로 짚었다. 창작권은 지켜져야 함이 맞으나, 회사 및 아티스트의 중요 정보를 노출하는 행위는 용인될 수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한 관계자는 “자기 자식이 소중한 만큼, 남의 자식도 소중한 법이다. 타 그룹의 팬덤을 고려하지 않은 깎아내리기는 여론의 지지를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잘나가는 팀을 빠르게 벤치마킹해 선보이거나 같은 기획사에서 비슷한 콘셉트의 그룹을 선보이는 것이 현 K팝 업계의 기조다. 자사 그룹을 ‘표절’이라고 지적하는 것은 이례적인 상황”이라며 “‘하이브여야 할 이유가 없었다’고 했지만, 결국 하이브 이름값과 자본을 바탕으로 성장한 건 사실이다. 제작자로서 소신은 중요하지만, 이로 인한 회사와 갈등이 단순한 의견 출동이나 관계 악화를 넘어 회사 기밀 유출로 이어졌다면, 이유가 뭐든 변명의 여지가 없는 부분”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