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SNS는 지금] 카라 강지영, 공무원 저격글에 시끌 “감정적VS오죽하면”

강지영. 연합뉴스

강지영. 연합뉴스

그룹 카라 멤버 강지영이 속상함을 토로했던 경찰서 민원 목격담에 대중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23일 강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상 속에서 일어난 작지만, 그리 작지 않은 조금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 보려고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면허증에 관련해 경찰서에 들렀다는 강지영은 “옆 창구에 접수하러 오신 어머님을 문득 봤다. 너무나도 바로 옆이라 어머님과 창구에 계신 분이 대화 하시는 걸 자연스레 들었다”며 “어머님이 받는 질문 중에 나라에서 받는 건강검진의 여부와 시력이 0.8이 넘게 나왔냐는 것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강지영은 “어머님은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셨다. 그러자 그분이 퉁명스럽게 ‘그럼 오늘 갱신을 못 한다.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와야 한다’고 했고 어머님은 곤란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다면? 안내해주시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고, 엄마는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을 봤다면 저는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다”는 강지영은 “난처해하시는 어머님을 보고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 집에 돌아오는 내내 손이 부들부들 떨렸다”고 밝히며 “어른들이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되어있는 설명서라도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제가 만약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저도 같이 참여해서 설명서를 만들겠다”는 뜻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강지영의 게시물이 주관적인 감정에 치우친 것 같다는 댓글을 달았다. 한 누리꾼은 “이게 왜 가슴이 벌벌 떨리는 일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말투 가지고 그러는 건 트집 같다”고 했고, 다른 누리꾼은 “저 민원인을 모시고 안경점이라도 가서 안내를 해드려야 하냐. 공무원에게 어디까지 친절을 바라는 거냐”는 의견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직원분의 말투가 얼마나 퉁명스러웠으면 글까지 적었겠냐”며 강지영의 게시물을 이해하는 반응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더 따뜻한 세상이길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인데 다들 왜…”라며 안타까워했으며 이와 비슷한 다른 누리꾼은 “공무원들의 노고 이해한다. 그러나 본인 일은 하되 불친절하진 말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공감했다.

관련연재